알루미늄업계 구심점 필요하다
알루미늄업계 구심점 필요하다
  • 박종헌 기자
  • 승인 2020.08.03 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체된 내수경제와 최저임금 상승, 업체 간 과당경쟁, 근로시간 단축 등의 요인으로 기업들의 경영 환경은 그리 녹록지 않다. 알루미늄업계 역시 경기 불황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 증대, 원재료 가격 불안정, 환율 변동성 확대 등으로 적잖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알루미늄은 전기동과 아연, 니켈 등과 함께 6대 비철금속으로 불리우며 전 세계적으로 철강 다음으로 많이 쓰이는 금속이다. 특히 알루미늄 순괴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국내 여건상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불확실성은 원자재 수급난과 직결된다.

국내외 정세의 어려움이 닥친 가운데 더 큰 문제는 알루미늄업계가 활로를 모색하고자 하는 의지가 없어 보인다는 점이다. 업계 간 원가 및 수익 개선 등을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할 필요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알루미늄과 관련돼 정기적으로 열리는 행사는 거의 전무하다.

업계 한 관계자는 “알루미늄 합금이 경량화 소재로 주목받고 있고, 국내 산업에서도 비중이 적지 않은 상황에서 알루미늄과 관련된 협회나 단체가 없다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토종 알루미늄 기업들이 글로벌 회사에게 매각된 것이 국내 알루미늄 업계를 이끌어나갈 구심점이 없는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물론 코로나19 여파로 전시회나 세미나 참여를 자제하는 분위기가 형성돼 있지만 코로나19 발생 이전부터 알루미늄 국제전시 및 교류 플랫폼으로 꼽히는 알루미늄 차이나와 같은 해외 전시회를 향한 국내 업체들의 관심이 그리 높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어려울수록 뭉쳐야 산다는 신념으로 국내 산업에 끼치는 영향력과 시장규모에 걸맞는 알루미늄업계의 적극적인 자세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