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3보>열연유통업계 반응 '담담'...7월 중순 유통價 100만원
<포스코 3보>열연유통업계 반응 '담담'...7월 중순 유통價 100만원
  • 김국헌
  • 승인 2008.06.2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가 7월 1일 주문투입분부터 열연강판 가격을 톤당 15만원 인상했다.
이로써 포스코산 열연강판 공장도 가격은 톤당 85만원이 됐다. 인상 이후에도 현대제철산 열연강판(92만원)보다 7만원이 싸며 국제 가격 평균 대비 100~300달러 낮아 세계 최저수준을 유지했다.

유통업계 및 수요업계에서는 예상했던 일이라며 담담해 하는 분위기다. 이미 유통업계에는 톤당 15만원 인상설이 대세로 자리잡고 있었기 때문. 
포스코 열연스틸서비스센터(SSC)들은 7월 중순 이후부터 제품을 받는대로 유통가격 인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현재 포스코산 열연강판 유통가격은 톤당 85만원 수준. 공장도 가격인상폭 만큼 유통가격이 인상돼 7월 중순 이후 포스코산 열연강판 유통가격은 톤당 100만원 수준으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현대제철 열연SSC들은 현대제철산 열연강판 유통가격을 톤당 120만원 수준으로 인상시키려 하고 있고, 중국산 열연강판 유통가격도 100만원을 훌쩍 넘길 분위기여서 유통시장에서 포스코산 열연강판에 대한 인기는 여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요업계는 포스코의 열연강판 가격 인상을 십분 이해한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포스코산 열연강판 가격이 워낙 낮았음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포스코가 열연강판 가격을 전격 인상함에 따라 유통업계의 관심은 현대제철로 무게이동하고 있다. 러시아산 슬래브 가격이 CFR기준 톤당 1,200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임에 따라 현대제철의 열연강판 가격인상폭도 상당한 수준이 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이번 포스코의 가격인상폭이 예상했던 수준이긴 하지만 국제가격과의 격차, 조만간 공장도 가격을 인상할 현대제철산과의 격차 등을 고려할 때 포스코의 4분기 추가가격 인상도 점쳐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