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냉연SSC, 유통價 추가인상 요인 많다
포스코 냉연SSC, 유통價 추가인상 요인 많다
  • 서의규
  • 승인 2008.06.26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냉연SSC는 이번 가격인상으로 톤당 15만원 이외에도 운송비와 가공비 등 추가 유통가격 상승 요인이 많다. 

실제로 가격인상전 포스코 판매점의 전기아연도금강판 공장도가격은 두께 1.0mm 기준 톤당 89만원, 실제 유통가격은 가공비, 마진 등을 포함 톤당 95만원~96만원 수준이었다.

이번에 판매점향 가격은 톤당 15만원이 인상돼 공장도가격은 104만원, 유통가격은 110만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이는 포스코가 자사 판매점에 적용하던 인센티브 및 운송보조비 등 할인제도 축소가 유지되는 가운데 최근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운송비 인상 및 목재 스키드 가격 상승에 따른 가공비 상승과 맞물려 실제 유통가격은 더 오를 전망이다.

반면, 현대하이스코 등 냉연대리점의 전기아연도금강판 공장도가격은 톤당 92만원이었다. 7월1일 인상가격은 톤당 117만원으로  포스코 판매점과 가격차가 13만원이며, 유통가격차는 이보다 낮을 전망이어서 전기아연도금강판 시장에서 가격경쟁력을 유지하려는 정책으로 풀이된다.  특히, 포스코 판매점 한 관계자는 "타 냉연대리점과 가격차가 심하게 벌어지기 때문에 고객사에 따라 가격을 이원화할 수밖에 없다"며 "품목에 따라 실제 유통가격은 조절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냉연3사 대리점과 포스코 판매점의 실제 유통가격은  추가 인상요인이 많다 하더라도 7월부터 가격이원화 양상이 뚜렷해질 전망이다. 특히, 전체적으로 수급이 빡빡해짐에 따라 냉연강판, 산세강판 등은 포스코와 같은 유통가격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2차유통점은 이제 생사의 기로에 서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포스코 판매점으로부터 물량을 받았던 업체가 하루 아침에 물량 공급이 중단되자 가격이 비싸도 물량을 맞춰줄 수 있는 타 냉연사 대리점으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유통점은 물량을 조금이라도 수월하게 받기 위해 가공 설비 등을 갖춰 제조로 업종을 추가 또는 전환하는 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한편, 이 같은 유통가격 강세는 하반기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냉연 판매점 한 관계자는 밝혔다. 특히, 중국도 3분기 보산강철이 열연강판을 톤당 43달러 인상했고, 세계 열연강판 평균 가격이 톤당 1108달러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의규기자/ugseo@snm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