本紙 송재봉 사장, 한국철강 김만열 부회장 예방
本紙 송재봉 사장, 한국철강 김만열 부회장 예방
  • 박형호
  • 승인 2009.04.2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강 시장 하반기 이후 완만한 회복 보일 것"

23일 오후 本紙 송재봉 사장은 부산에서 창원으로 건너가 한국철강을 방문해 김만열 부회장과 철강 시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한국철강 김만열 부회장은 "올해 1분기 실적이 지난해 한달치 정도 수준밖에 안될 정도로 상당히 저조했다"며 "철근 부문에서는 이익이 기대되지만 단조, 태양광, 강관 부문에서 부진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단조 사업의 경우 지난해 70톤 전기로와 1만톤 프레스를 도입했으나 단조 업계간 경쟁 과열로 인해 잉곳 공급은 늘어난 데다, 국내 풍력 및 조선 수요도 감소해 올해 1분기 잉곳 판매가 지난해에 비해 크게 줄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태양광 분야의 경우 증평 공장 준공과 동시 뚜렷한 매출이 없는 상태. 강관 역시 수요 부진으로 인해 판매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김 부회장은 밝혔다.

철근 부분에 대해서는 "이익은 기대되지만 공장을 4조 3교대로 운영하는 등 가동률은 지난해에 비해 하락해 있고, 국내 철스크랩 가격이 수입 철스크랩 가격을 추월하는 등 시장에 변수가 많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송재봉 사장은 "단조 공장 및 증평 태양광 공장은 투자가 이뤄진만큼 향후 더 큰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만열 부회장은 2분기 이후 철강 시장에 대해 "올해 하반기부터는 완만한 회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원=박형호기자/phh@snm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