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알루원 등 13개 기업과 투자협약 체결
충남도, 알루원 등 13개 기업과 투자협약 체결
  • 엄재성
  • 승인 2017.05.23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00억 원을 투자해 1,018명의 신규 고용 창출 예정
▲ 충남도의 유망기업 합동 투자협약 체결 기념사진. (사진=충남도)

 충남도가 국내·외적으로 경기 불안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알루미늄 압출업체인 알루원 등 총 13개 기업으로부터 3,500억 원대 투자를 이끌어 냈다.

 특히 이번 투자협약으로 내포신도시와 장항국가산업단지를 비롯한 도내 서남부 및 내륙권에 기업을 유치, 도내 균형발전 촉진 및 산업단지 미분양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22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석환 홍성군수를 비롯한 6개 시·군 단체장 또는 부단체장, 전종인 우수AMS 대표이사 등 13개 기업 대표와 합동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투자협약에 따르면, 13개 기업은 도내 6개 시·군 8개 산업단지 24만6,035㎡의 부지에 3,500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이전 및 신·증설하고, 1,018명의 인력을 신규 고용한다.

 알루미늄 압출업체인 알루원은 홍성일반산단 내 4만1,879㎡의 부지에 537억 원, J기업은 홍성은하농공단지 내 4만1597㎡의 부지에 1,007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설한다.

 커피가공 업체인 씨케이코퍼레이션즈는 오는 2019년까지 441억 원을 투자해 천안시 내 3만9600㎡의 부지에 이전할 계획이다.

 새롬테크는 공주 정안농공단지 내 7,025㎡의 부지에 오는 2019년까지 125억 원을 투자, PB파이프 공장을 새롭게 짓는다.

 비츠로셀은 당진 합덕인더스파크 내 4만2,224㎡의 부지에 2018년까지 853억 원을 투자해 1차전지 생산 공장을 짓고, 씨피켐은 2019년까지 당진 송산2산업단지 내 5,250㎡의 부지에 113억 원을 투입해 친환경목조방부제 제조공장을 신설한다.

 미세먼지 측정기 제조업체인 KNJ엔지니어링은 10억 원, 산업용모터업체인 대영모터는 10억 원, 공기정화업체인 한국공조기술개발은 52억 원, 핫런너시스템업체인 핫몰드엔지니어링은 37억 원을 각각 투자해 서천장항국가산업단지에 공장을 짓는다.

 특히 내포 도시첨단산업단지 내에는 정수설비업체인 맑은물연구소가 4,748㎡의 부지에 30억 원, 자동차부품업체인 우수AMS가 2만7,820㎡의 부지에 200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짓기로 해 내포신도시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끝으로 W기업은 예산일반산업단지 내 1만4,221㎡에 142억 원을 투자해 알루미늄 압출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충남도는 이들 기업의 투자가 계획대로 마무리 될 경우, 도내에서는 5년 동안 3,364억 원의 생산액과 824억 원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도권이전 및 공장 신·증설에 따른 단발성 생산유발 효과로는 전국 1013억 원, 충남 5151억 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전국 3556억 원, 충남 1934억 원 등으로 예상된다.

 안희정 지사는 “각 기업들의 투자 결정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이번 협약이 기업 및 지역의 새로운 미래와 지속가능발전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투자협약을 체결한 13개 기업은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가족친화적 기업문화 조성, 지역인력 우선 채용 및 지역생산 농수축산물 소비 촉진 등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노력키로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