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봅슬레이 스켈레톤 선수단에 손편지로 '응원'
포스코대우, 봅슬레이 스켈레톤 선수단에 손편지로 '응원'
  • 곽정원
  • 승인 2018.02.05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부터 7년간 선수단 후원
어린이 봉사단 포함 임직원 200여 명이 평창올림픽 선전 기원 손편지 작성

2011년부터 7년동안 지속적으로 봅슬레이 스켈레톤 선수단을 후원해 온 포스코대우가 평창올림픽 개막을 4일 앞두고 선수단의 선전을 바라는 임직원의 마음을 전달했다.

 포스코대우는 지난 3주간에 걸쳐 봅슬레이  스켈레톤 선수단의 멋진 경기를 바라며 응원 손편지 작성 이벤트를 실시했으며, 임직원 200여 명이 동참했다고 5일 밝혔다.

▲ 포스코대우 임직원들이 손편지를 작성한 뒤 응원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포스코대우)

 특히,  2012년부터 3회에 걸쳐 평창 훈련장에 직접 방문해 응원해 온 회사 임직원 자녀 봉사단  어린이들도 이번 손편지 작성에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봉사단 김민지 어린이는 "아무나  할 수 없는 특별한 종목에 우리 선수들이 도전한다는 것만으로도 자랑스럽고 존경할만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끝까지  응원"한다고 메세지를 전했다.

 포스코대우는 봅슬레이 스켈레톤 종목이 대중의 관심을 끌기 이전부터 선수단을 후원해  왔으며, 경기력 향상을 위해 썰매 구입도 지원했다.

당시  대표팀은 썰매도 해외 팀을 통해 빌려 타야 했고 해외 전지훈련 기회도 마련하기 어려운 여건 속에서 포스코대우의 후원이 각별하게 느껴졌다고 밝혔다.

봅슬레이 스켈레톤 연맹 관계자는 "포스코대우 덕분에 선수단  해외 전지 훈련 일수도 2배 이상 증가했고, 국제대회 출전  횟수도 증가해 이번 올림픽 메달권 진입에 가까워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포스코대우는 승합차, 전지훈련  용품 등을 지원하며 선수단이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지난해 3월에는 평창 테스트월드컵에 직원들과 함께 봅슬레이 경기  응원 관람을 진행하는 등 지속적인 스킨십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포스코는 평창올림픽 철강부문 공식  파트너사로서 활약하고 있다. 장애인 아이스하키 대표팀을 후원하며 경량썰매를 제작·기부했으며, 국제방송센터, 미디어레지던스 등 올림픽 주요 시설물에도 월드프리미엄  제품을 적용하며 올림픽 인프라 수준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