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인터뷰) 한국철강자원협회 박봉규 사무총장
(미니인터뷰) 한국철강자원협회 박봉규 사무총장
  • 신종모
  • 승인 2018.02.19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철스크랩 업계 발전… 인식 전환이 먼저
고급화 전략 필요하지만 무리한 투자는 ‘금물’
올해도 업계 대변자 역할에 최우선

  중국이 오는 2020년경 철스크랩 공급량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세계 최대 철스크랩 수출국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로 인해 한국을 비롯한 미국, 일본 등 국제 흐름을 완전히 바뀔 전망이다.

  특히 국내 업계는 중·장기적 철강 경기 불황을 극복한 선진국들의 사례를 적극 반영해 자체 경쟁력 확보 및 제강사와의 상생 및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발전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한국철강자원협회(회장 박영동) 박봉규 사무총장을 만나 업계 발전 방안에 대해 들어봤다. 

  Q. 철스크랩 등 폐기물이 순환자원으로 인정됐다.

▲ 한국철강자원협회 박봉규 사무총장
  A. 올해부터 철스크랩 등 폐기물이 순환자원으로 인정됨에 따라 철스크랩이 단순히 폐기물이 아닌 소중한 자원이라는 인식의 전환이 개선돼야 한다. 폐기물의 자원화는 누군가는 수행해야 할 의무이고 생태계가 파괴될 경우 그 폐해는 고스란히 우리 업계에 전가된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Q. 국내 업계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철스크랩 산업에 있어 우리나라보다 20년이 앞선 일본의 사례를 적극 벤치마킹을 해야 할 것이다. 일본의 경우 철스크랩 가공역량 강화와 수익성 제고, 규모의 경제 추구 및 품질 관리역량, 관련 사업 발굴 및 실현 등을 통해 전문화 촉진과 가공산업화를 이미 이룬 상태다. 우리 업계도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철스크랩의 제품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구축, 등급·검수·작업 표준 활용도 제고, 발생 및 가공 등에 역점을 둬야한다. 나아가 업계 생태계 변화 및 공급구조의 효율화를 위한 경영환경 조성이 필요하다.

  Q. 향후 업계 트렌드는?

A. 국내 철스크랩 트렌드는 저급 철스크랩에서 고급 철스크랩으로 바뀔 가능성이 높다. 특히 수급 불균형을 일으킬 수 있는 경량 등급을 가공해 고급화 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길로틴, 슈레더 등 설비투자가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필수 사항은 아니다. 아직 과도기 단계이기 때문에 무리한 설비투자는 지양해야한다.

Q.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한국철강자원협회는 철스크랩 산업생태계 구축에 나설 것이다. 철스크랩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 개선 등 종합지원체계를 도출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제강사와의 산업협력기반 구축이 가장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도 업계 대변자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