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한국기계전’ 개막
‘2017 한국기계전’ 개막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7.10.24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국 572개사가 참가해 제조혁신 이끌 첨단기술 선보여
27일까지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4차 산업혁명의 플랫폼’이라는 슬로건으로 개최
‘2017 한국기계전’ 개막식. (사진=뿌리뉴스)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정지택, 이하 KOAMI)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2017 한국기계전(Korea Machinery Fair 2017/KOMAF 2017)’이 ‘4차 산업혁명의 플랫폼’이라는 슬로건으로 10월 24일 일산 KINTEX 제1전시장에서 개막했다.

제조업의 기반이 되는 기계류, 부품·소재를 비롯하여 IT융합, 스마트공장, VR/AR 등 제조혁신을 이끌 첨단기술들이 한자리에 총망라되는 이번 전시회는 27일까지 진행되며, 25개국 572개사가 참가한다.

이번 행사의 전시분야는 ▲금속가공 및 공작기계 ▲부품·소재, 뿌리산업 ▲FA·모션콘트롤 ▲에너지 및 발전기자재 ▲IT·융합 디지털, 스마트테크 ▲제어계측기기 특별전 ▲우수자본재 혁신제품전 ▲스마트 솔루션 & 리얼리티 페어 특별전 등이다.

올해 새롭게 개최되는 ‘스마트 솔루션 & 리얼리티 페어 특별전(R-fair)’은 스마트팩토리, IoT, VR/AR 등 4차 산업혁명 구현을 위한 각종 데모 솔루션과 제품들이 소개되며, 부스에서 직접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어 관람객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전시기간 동안 다양한 수출상담회가 개최되어 1,500여명의 해외 바이어가 전시장을 찾을 예정으로 기계업계의 수출확대가 기대된다.

KOAMI는 중동, 인도 등 해외 EPC업체 담당자를 초청하여 ‘플랜트기자재 해외 벤더등록담당자 설명회 및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며,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중국 대련조선소 등 글로벌기업 구매담당자를 초청하여 ‘글로벌 빅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도 개최한다.

또한 중소기업진흥공단과의 협력으로 자동차 제조사 및 전력발전사 등을 초청하여 ‘북미·유럽 바이어 수출상담회’도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제조 관련 전문가들이 대거 참가하는 컨퍼런스와 세미나가 개최되어 첨단기술의 발전방향을 보여줄 예정이다.

‘스마트제조 국제컨퍼런스’에서는 지멘스, 두산중공업 등 국내외 대표 기업들이 다양한 주제발표를 통해 제조혁신의 해법들을 제시할 예정이며, 한국생산제조학회의 ‘Manufacturing Tutorial’에서는 3D프린팅 기술개발과 탄소 소재부품 및 응용기술을 주제로 한 발표가 진행된다.

아울러 한국공인검사원(주)의 ‘4차 산업혁명과 ASME인증’ 등 다양한 세미나도 개최되어 기계업계에 유익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24일 오전 개막식에 이어 개최된 ‘자본재산업 발전유공자 포상식’에서는 화천기공(주) 권영열 회장이 금탑산업훈장을 받는 등 국산화 및 기술개발로 국내 자본재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39명이 훈·포장, 대통령표창, 국무총리 및 장관표창을 수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