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C, 철강 세이프가드 조사품목 축소…HR∙CR 제외
GCC, 철강 세이프가드 조사품목 축소…HR∙CR 제외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1.11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강업계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

걸프협력회의(GCC) 조사당국(TSAIP)이 현재 진행 중인 철강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조사와 관련해 조사 대상 품목을 기존 9개에서 7개로 줄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GCC가 최근 이러한 내용의 세이프가드 조사 대상 범위 변경을 통보해왔다고 11일 밝혔다. GCC는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UAE, 카타르, 오만, 바레인 등 아라비아반도 6개국을 말하며 지난 2019년 10월 9개 수입산 철강재에 대해 세이프가드 조사를 개시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두 차례 걸쳐 의견서를 냈고 GCC 조사당국은 기존 조사대상 9개 품목에서 열간압연강판(HR)과 냉간압연강판(CR)을 빼기로 결정했다. HR과 CR은 우리나라의 대 GCC 철강 수출량 49만7,000톤 가운데 70% 수준인 35만6,000톤을 차지하는 만큼 국내 철강업계의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또 강관, 형강, 아연도금강판 등 4개 품목 관련 세부 품목(HS코드)은 조사 대상에서 일부 제외되거나 추가됐다.

GCC의 철강 세이프가드 조사에 대한 최종 판정은 오는 4월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