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베스틸, 글로벌 해상풍력향 특수강 시장 공략 본격화
세아베스틸, 글로벌 해상풍력향 특수강 시장 공략 본격화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1.28 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해상풍력 전문 파스너업체 등에서 특수강 소재 약 5,000톤 수주
일반 특수강 대비 고부가가치 제품…非자동차 특수강 분야 캐시카우 기대

세아베스틸(대표이사 김철희, 박준두)이 친환경에너지 전환의 흐름에 발맞춰 글로벌 해상풍력향(向) 특수강 시장 공략에 나선다.

세아베스틸은 대만 최대 해상풍력 전문 파스너업체 등으로부터 해상풍력 발전기에 사용되는 파스너(볼트, 너트) 제품의 특수강 소재 약 5,000톤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세아베스틸은 올해 1분기부터 해상풍력 발전기의 체결부품용 특수강 소재의 양산을 개시할 계획이며, 생산한 제품은 대만 창퐝(chang fang)지역의 해상풍력단지에 공급된다.

세아베스틸의 금번 수주는 규모를 떠나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며 개화기인 해상풍력향 특수강 시장에서 성공적인 레퍼런스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

해상풍력 발전기 부품소재로 사용되는 세아베스틸의 특수강봉강 제품. (사진=세아베스틸)
해상풍력 발전기 부품소재로 사용되는 세아베스틸의 특수강봉강 제품. (사진=세아베스틸)

해상풍력 발전기에 사용되는 특수강 소재는 진입장벽이 높고 범용제품 대비 수익성이 높은고부가가치 제품이다. 해상풍력향 특수강 소재가 발전기 전체 중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지만, 최근 발전기 규격이 대형화되고 글로벌 해상풍력 수요 또한 급증하는 추세인 만큼, 앞으로의 시장 전망이 매우 밝다.

해상풍력향 특수강 제품은 터빈의 기어박스 및 볼트, 너트 등 체결부품 핵심 소재로 사용된다. 특히, 기어박스는 해상풍력 발전기의 핵심부품으로 프로펠러의 회전 속도를 전기 생산이 가능한 속도로 변환해 모터에 전달하고, 터빈의 하중을 지지하는 등 고도의 청정성과 내구성을 갖춘 특수강 소재가 사용돼야 한다.

실제로, 기어박스 특수강 소재는 정부차원의 지원을 등에 업고 글로벌 시장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중국 철강사들조차도 현재까지 국산화를 이루지 못한 특수강 소재이다.

세아베스틸은 지난 2011년부터 지멘스(SIMENS)에 풍력터빈용 기어박스의 특수강 소재를 공급해 왔으며, 2018년 핀란드 풍력발전 기어박스 회사와 협업해 작년부터 GE에 관련 부품을 공급하는 등 해상풍력 특수강 소재 레퍼런스를 착실히 쌓아왔다.

세계풍력에너지협의회(GWEC)에 따르면 현재 글로벌 해상풍력 시장의 규모는 전체 6.1GW 수준이지만, 2025년까지 성장세가 지속되면서 65GW 수준의 해상풍력발전설비가 신규 설치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세아베스틸은 지리적 이점을 살려 중국, 대만, 인도 등 해상풍력 발전 수요가 증가하는 지역을 전략적으로 공략, 2025년까지 전체 특수강 수출의 10%를 해상풍력향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세아베스틸 관계자는 “글로벌 고객사에 해상풍력 특수강 제품을 성공적으로 납품한 레퍼런스와 글로벌 영업 노하우를 기반으로 앞으로 적극적인 해상풍력 특수강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며 “해상풍력 특수강 제품이 고부가가치 제품인 만큼 향후 비자동차 특수강 분야의캐시카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기차 전환 등으로 특수강업계는 신수요 창출이 절실한 상황에서 풍력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유니슨 등 국내 풍력업계의 북미향 수주가 증가하면서 특수강업계의 풍력부품용 소재 매출도 증가하는 추세이다.

특히, 해상풍력은 해양 구조물 설치 후 풍력발전설비를 설치하는 방식과 풍력선박을 이용한 방식이 있는데 두 방식 모두 고부가가치 특수강 소재 수요가 많기 때문에 특수강업계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