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덱, 2020년 자동차부품 부문 글로벌 수주실적 2억1천만 달러 달성
네덱, 2020년 자동차부품 부문 글로벌 수주실적 2억1천만 달러 달성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2.0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에도 전년比 4배 증가, 차세대 배터리 모듈케이스 및 EV용 트랙션모터 개발 중
황세준 대표, “2025년 매출 1조 달성 위해 주력사업 점유율 확대와 신성장동력 마련”

글로벌 부품소재 전문기업 네덱(대표이사 황세준)은 2020년 자동차부품 부문에서 글로벌 수주실적 2억1천만 달러(한화 약 2,538억원)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주조업체 네덱이 2020년 자동차부품 부문 글로벌 수주실적 2억1천만 달러를 달성했다. (사진=네덱)
주조업체 네덱이 2020년 자동차부품 부문 글로벌 수주실적 2억1천만 달러를 달성했다. (사진=네덱)

코로나19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수주 금액은 전년도 대비 4배 이상 증가했으며, 2020년 1년간의 수주 금액은 2018년과 2019년 2년간 총 수주 금액인 1억3천만 달러와 비교하여도 약 160%를 상회하는 실적이다. 주요 고객사 별로는 혼다(Honda) 등 완성차 업체와 보쉬(Bosch), 콘티넨탈(Continental), 덴소(Denso), 미쓰비시전기(Mitsubishi Electric), 만도(Mando) 등 글로벌 자동차부품 업체들로부터 주력 수주를 받았으며 관련 수주액은 약 2억1,500만 달러 수준이다.

자동차부품군 별 수주현황을 살펴보면 첨단운전자 보조시스템(ADAS), 전자제어장치(ECU), 엔진(Engine), 파워트레인(Powertrain), 조향장치(Steering) 부품 등 자동차 생산 전반에 필요한 주력 제품군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엔진 등 자동차 내연기관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동력 전달계 부품군은 5,300만 달러로 전체 수주 금액의 25% 수준이며, 최근 급속하게 확대되고 있는 전기차 및 ECU 등 지능형 시스템 관련 부품군이 55% 수준이다. 네덱은 기존 내연기관자동차 부품군에 더하여 현재 빠르게 성장해 가고 있는 신성장 동력 분야의 수주를 확대함으로써 변환되는 시장 트렌드에 발맞춰 향후 내연기관의 비중 감소에 따른 사업 영향을 최소화했다.

이외에도 네덱은 친환경 고효율로 변화하는 자동차 시장 기술 니즈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선행 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그 일환으로 자동차용 배터리의 냉각 효율 향상을 위한 고방열 배터리 모듈케이스 제조 기술과 순수 전기차,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 자동차에 적용 가능한 EV용 70kW급 트랙션모터 개발, 수소연료전지 자동차에 들어가는 수소 재순환 블로워 등 제조기반 기술뿐 아니라 미래기반 기술의 선도적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네덱 황세준 대표는 “코로나 19로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임직원 및 고객사 덕분에 2020년 한 해 동안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금년에는 늘어나는 고객 주문량에 대응하기 위하여 멕시코 제3공장을 건설하고 추가적인 설비 투자를 확대하는 등 2025년 매출 1조 달성이라는 자사의 비전을 위해 주력 사업에서의 점유율을 확대하는 한편 신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정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덱은 글로벌 완성차브랜드인 벤츠, BMW, 혼다, GM, 포드, FCA 등의 주력 부품 공급 업체인 콘티넨탈(Continental), 마그나(Magna), 보쉬(BOSCH) 등을 주요 고객사로 두고 있으며 최근에는 혼다(Honda) 등 완성차 조립 업체의 수주 실적도 늘려가고 있다. 앞으로도 완성차 업체의 수주량을 확대해 자동차 Tier 1 부품 업체로의 본격 진입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네덱은 2026년까지 자동차 부문 수주 잔고 9억 달러 이상을 유지하고 있어, 자동차부품 업계의 변동에도 안정적인 사업 지속성을 갖추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