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TP, ‘전남 소재·부품 전문기업 인증활성화 지원사업’ 추진
전남TP, ‘전남 소재·부품 전문기업 인증활성화 지원사업’ 추진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4.0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도비 90억 투입해 300개사 전문기업 육성 추진

전남테크노파크(원장 유동국) 세라믹산업종합지원센터는 전라남도의 지원을 받아 2030년까지 전남도비 90억원을 투입하여 ‘전남 소재·부품 전문기업 인증활성화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전남테크노파크 전경. (사진=전남테크노파크)
전남테크노파크 전경. (사진=전남테크노파크)

최근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과 ‘전남 소재·부품·장비 중장기 발전대책 2030’ 수립에 따라 지역산업 경쟁력의 근간이 되는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육성을 위해 인증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

현재 전남도의 소재·부품·장비 전문 유효기업은 전국 6,772개사 대비 54개사로 전국의 0.8% 정도로 매우 저조한 상황이다. 또한, 전남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은 805개사가 존재하며, 2017년 기준 90% 이상이 중소기업이고 매출액은 약 31.4%에 불과하다.

전남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인증사업은 올해 3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하여 제품 경쟁력 분석, R&D 성공률 제고, 제품 상용화 및 제조경쟁력 강화, 신규 수요처 발굴 등의 프로그램으로 추진된다.

수혜기업 모집은 4월 초 전남테크노파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진행 된다.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인증 신정자격은 총매출액 중 소재·부품·장비 매출액의 비율이 50% 이상인 중소기업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전라남도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인증 활성화를 통해 핵심기술력과 안정적 공급 역량을 확보한 지역 대표기업을 육성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확인제도란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기술경쟁력 제고를 위해 소재·부품·장비의 개발·제조를 주된 사업으로 영위하는 기업을 전문기업으로 인증하는 제도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위임을 받아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시행한다. 인증기업은 정부 기술지원 및 기술개발과 병역지정업체 신청 시 가점부여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