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제조社 45.4%, 양극화 해소방안으로 불공정 근절 우선
중소제조社 45.4%, 양극화 해소방안으로 불공정 근절 우선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5.10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공정거래 개선을 위해 원가연동제 및 납품단가조정협의 활성화 필요”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중소제조업 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 해소방안을 위한 의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2021년 기준 기업들이 체감하는 경영상황 및 양극화 문제는 코로나확산 이전 대비 각 53.4%, 43.8%로 증가했다.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 주요원인(복수응답)으로 ‘코로나19 등 사회적 재난(60.4%)’에 대한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자금조달 능력차이(54%)’, ‘생산성 차이(45.8%)’, ‘불공정거래(20.7%)’순으로 응답했다.

원사업자와의 거래가 ‘공정하다’라고 응답한 기업은 53.8%, ‘불공정하다’고 응답한 기업은 7.8%로 조사됐다.

원사업자와의 거래 공정성 정도. (출처=중소기업중앙회)
원사업자와의 거래 공정성 정도. (출처=중소기업중앙회)

주로 발생하는 불공정거래 유형으로 ‘납품단가 후려치기(44%)’, ‘단가 미 인하 시 거래선 변경 압박(10.8%)’으로 나타났다.

작년 납품대금 관련 불공정거래를 경험해 본 중소기업은 4.4%로, 이 중 ‘일방적인 단가인하(68.2%)’가 가장 많았고, ‘대금지급지연(18.2%)’, ‘계약 후 부당금액(4.5%)’이 뒤를 이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대응방안으로는 ‘별다른 대책 없이 수용했다’는 의견이 78.6%로 가장 높았다.

따라서 기업들은 납품단가 제값받기를 위해 ‘원가연동제 도입(37.8%)’, ‘납품단가조정협의 활성화(26.3%)’ 등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 해소방안으로 ‘불공정거래 개선(45.4%)’, ‘이익공유제 등 제도법제화(25.9%)’, ‘자발적 이익 공유 문화 확산(22.7%)’ 순으로 응답했고, 이 같은 조사결과는 제도법제화보다 불공정거래 개선에 대한 중소제조업체들의 선호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정욱조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최근 치솟는 원자재 가격인상에도 불구하고 비용부담은 오로지 중소제조업체에 전가되는 관행으로 중소기업의 성장 역동성이 저해되고 있다”며, “정당한 납품대금 조정만 이뤄져도 이를 통한 이익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및 근로자 처우개선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될 수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자생력을 가진 중소제조업이 늘어나야 독일의 히든챔피언과 같은 강소기업이 육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중소기업 간 양극화 문제를 해소를 위한 제도 마련도 중요하지만, 납품대금 제값받기 등 불공정거래 근절을 통한 공정한 거래환경 조성이 선제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