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유럽에서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연이어 수주
두산중공업, 유럽에서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연이어 수주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5.18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란드 최대 규모 바르샤바 WtE 플랜트에 약 670억원 규모 설비 공급

두산중공업이 유럽에서 폐자원 에너지화(Waste to Energy, 이하 WtE) 플랜트를 연이어 수주하면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두산중공업의 독일 자회사인 두산렌체스는 최근 EPC사인 포스코건설과 폴란드 바르샤바 WtE 플랜트 기자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수주 금액은 약 670억원이다. 이번 공급 계약은 지난해 8월 2,200억원 규모 폴란드 올슈틴 WtE 플랜트, 10월 1,200억원 규모 독일 딘스라켄 WtE 플랜트에 이어 유럽 WtE 시장에서 세 번째 수주 성과다.

폴란드 바르샤바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조감도. (그림=두산중공업)
폴란드 바르샤바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조감도. (그림=두산중공업)

바르샤바 시립 폐자원 관리 기업인 MPO가 발주한 이 플랜트는 이 지역 시민 약 85만명이 하루에 배출하는 730톤 규모의 도시 생활 폐기물을 처리해 20MW 규모의 전력과 열을 공급하며, 완공되면 폴란드 내 최대 규모 WtE 플랜트가 된다. 두산렌체스는 보일러 2기와 질소처리기 등 주기기를 2024년까지 공급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BG장은 “폐자원 환경 기준 강화로 2025년까지 약 80기의 신규 수주가 예상되는 유럽 WtE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WtE 플랜트는 산업현장이나 가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가연성 폐자원을 가스화, 소각, 열분해 등의 과정으로 에너지화 하는 시설이다. 이를 통해 전력과 열을 공급할 뿐만 아니라 쓰레기 매립지를 최소화함으로써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어 최근 각광받고 있다. 특히 유럽 WtE 시장은, 노후 플랜트 교체 수요 증가와 폐기물 매립지 제한 정책으로 인해 신규 발주가 증가하는 추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