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 국내외 강관價 상승에 수익 개선 전망"
"세아제강 국내외 강관價 상승에 수익 개선 전망"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05.2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아제강이 국내외 강관 가격 상승으로 수익성이 크게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세아제강은 구조관과 배관재와 같은 내수 강관 제품의 지속적 가격 인상으로 2분기에도 스프레드(제품 가격에서 원재료 가격을 뺀 수익성지표) 상승을 이어갈 것이다”며 “미국에 수출하는 에너지용강관 가격도 상승하며 2분기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세아제강은 2분기에 매출 3,889억 원, 영업이익 253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 2분기보다 매출은 44%, 영업이익은 107% 늘어나는 것이다. 중장기적으로는 미국 에너지용강관 수출 물량이 크게 늘며 실적 개선을 이끌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트럼프 행정부가 발동했던 철강 관련 보호무역 정책에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미국과 유럽연합은 철강과 관련한 ‘무역확장법 232조’로 촉발된 무역분쟁을 해소하겠다는 공동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박 연구원은 “세아제강은 현재 미국 수출에서 과거 평균 수출물량 50%에 불과한 쿼터만 받고 있다”며 “현재 움직임이 최종적으로 미국의 철강 수입규제 완화로 이어진다면 에너지용강관 수출물량이 크게 늘어날 수 있다”고 바라봤다.

박 연구원은 “세아제강은 올해 국내외 강관가격 인상과 미국 강관 수출 회복에 따른 실적 개선이 예상되는 가운데 장기적으로는 해상풍력 및 LNG터미널용 강관 매출 확대 전망도 긍정적이다”며 “현재 주가는 주가순자산비율(PBR) 0.5배 수준으로 크게 저평가됐다”고 판단했다.

세아제강은 2021년에 매출 1조4,454억 원, 영업이익 797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보다 매출은 26%, 영업이익은 49% 늘어나는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