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기술연구원, 우즈베크 연구소와 리튬 회수 위한 3차 화상회의 개최
생산기술연구원, 우즈베크 연구소와 리튬 회수 위한 3차 화상회의 개최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6.2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알지 등과 함께 리튬 회수 위한 타당성 연구 수행, 하반기 현지 방문 일정 등 협의

한국생산기술연구원(원장 이낙규, 이하 생기원)은 6월 18일 ‘우즈베키스탄의 지하수 및 폐수 내 신산업 원료 자원 회수 사업 진출을 위한 타당성 연구’를 수행하기 위한 우즈베키스탄 현지와 3차 화상회의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1·2차 회의는 올 2, 5월에 있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우즈베키스탄의 지하수 및 폐수 내 신산업 원료 자원 회수 사업 진출을 위한 타당성 연구’를 수행하기 위한 우즈베키스탄 현지와 3차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사진=생산기술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우즈베키스탄의 지하수 및 폐수 내 신산업 원료 자원 회수 사업 진출을 위한 타당성 연구’를 수행하기 위한 우즈베키스탄 현지와 3차 화상회의를 진행했다. (사진=생산기술연구원)

3차 회의에서는 생기원이 보유한 고농도 수처리 기술 및 리튬 회수 기술의 적용성 평가 방법과 올 하반기 예정된 심층 조사, 시료 채취 등을 위한 우즈베크 현지 방문 일정을 구체적으로 협의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공동 사업으로,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지원을 받아 수행하고 있다. 골든엔지니어링(대표 최재진)을 주관 기관으로 ▲생산기술연구원 ▲이알지(대표 나경원) ▲우즈베크 현지 연구 기관 수리지질연구소(대표 Bimurzaev Gany)가 참여하고 있다.

현재 우즈베크 정부는 지하수 내 리튬 등 중금속 오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처리 기술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반대로 우리 정부는 최근 배터리 산업 발전으로 리튬 수요가 증가하면서 공급처 확보에 힘쓰고 있다. 최근 리튬을 국가 전략 자원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연구 추진에는 이알지가 상당한 역할을 했다. 이알지는 2018년 우즈베크 정부 기관을 대상으로 기술 세미나 및 정보 교류를 진했으며, 2019년에는 지하수 처리 및 희소 자원 회수를 위한 한-우즈베크 양국 간 공동 연구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우즈베크 수리지질연구소는 우리나라 관련 기관이 보유한 기술과 사업 기획 및 발굴에 대한 경험을 높이 평가해 이번 연구를 기점으로 한-우즈베크 양국의 협력 사업 발굴 및 활발한 기술 교류가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

생기원 과제 책임자인 강경찬 박사는 “우리나라는 세계 최고 수준의 수처리 기술과 우수한 자원 회수 기술을 보유해 우즈베키스탄 현지에 가장 적합한 기술을 발굴할 것”이라며 “단순 연구 과제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양국 국가 발전을 위해 비즈니스화할 수 있는 부분까지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