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입체형 황금소 메달’ 출시
조폐공사, ‘입체형 황금소 메달’ 출시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6.2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넘어 미래로 나아가는 소의 모습 입체적으로 재현
금메달 300개·은메달 300개 한정 판매

한국조폐공사(사장 반장식)는 6월 22일 프리미엄 입체형 메달 시리즈의 세 번째 작품인 ‘입체형 황금소 메달’을 선보였다.

조폐공사의 ‘입체형 황금소 메달’. (사진=조폐공사)
조폐공사의 ‘입체형 황금소 메달’. (사진=조폐공사)

‘입체형 황금소 메달’은 대한민국 명장(보석 및 금속공예 분야)인 손광수 화인쥬얼리 대표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예술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메달 앞면에는 코로나19로 힘든 세상의 벽을 뚫고 미래로 힘차게 나아가는 황금소의 모습을 생동감 넘치게 표현했다. 뒷면은 조폐공사의 홀마크와 함께 용과 왕관의 이미지를 넣었다. 뒷면 중간 부분에는 보는 각도에 따라 왕을 상징하는 왕관 문양과 조폐공사의 영문명 KOMSCO 로고가 번갈아 보여지는 잠상기술을 적용했다.

금메달(순도 99.9%, 중량 15.55g)과 은메달(99.9%, 8.5g) 2종으로, 입체형 황금소는 2종 모두 금(99.9%, 14.5g 이상)으로 만들었다. 금메달 300개, 은메달 300개 한정 제작돼 소장가치를 높였다.

판매가격(부가세 포함)은 개당 금메달 254만8,000원, 은메달 131만7,000원이다. 조폐공사 온라인 쇼핑몰(www.koreamint.com), 풍산화동양행, Hmall, 더현대닷컴, 롯데ON, GS Shop에서 선착순 판매된다.

지난 2019년과 2020년 선보인 1차 ‘황금돼지’, 2차 ‘수복강녕(황금박쥐)’ 프리미엄 입체형 메달은 모두 완판된 바 있다.

유만재 영업개발처장은 “코로나19가 빠른 시일 내 종식돼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가길 기원하는 마음으로 ‘입체형 황금소 메달’을 기획했다”며 “소중한 사람에게 전할 선물로 안성맞춤”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