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통해 식용 옥수수 국내 첫 반입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통해 식용 옥수수 국내 첫 반입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7.0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및 인천항 통해 식용 옥수수 5만 톤 공급
해외 곡물 국내 공급 기반 확립, 국가식량안보와 곡물 수급 안정에 기여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이사 주시보)이 지난해 10월 사료용 밀 7만여 톤을 국내에 반입한데 이어 자사가 보유한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을 통해 식용 옥수수를 국내에 공급하며 수익성 확보와 동시에 국가식량안보에도 기여해 나가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전경.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 전경.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일 군산 및 인천항을 통해 식용 옥수수 5만 톤을 국내 최대 식용 곡물수입업체인 대상, 삼양사, CJ에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중 2만3,000톤이 회사가 보유한 우크라이나 곡물터미널을 통해 공급한 물량이다. 수입된 옥수수는 가공 후 전분당 제품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우크라이나는 곡물 수출량이 지난 2010년 1,200만 톤에서 2020년 5,500만 톤으로 10년 사이 4배 이상 증가한 수출 강국이다. 또한 세계 밀 수출 시장의 10%, 옥수수 시장의 18%를 차지하는 세계 주요 곡창지대 중 하나이다.

이번 식량 수입은 애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국내 기업이 해외 투자를 통해 확보한 해외 곡물수출터미널을 통해 양질의 식용 옥수수를 국내에 공급하는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한 포스코 자체화물 수출 선박을 이번 곡물 운송에 활용함으로써 물류비를 절감하는 등 포스코그룹사 간 사업시너지를 만들어 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철강, 에너지와 함께 식량을 3대 핵심사업의 하나로 선정해 집중 육성중이다. 지난 2019년 9월에는 우크라이나 흑해 연안에 연간 250만 톤 규모의 곡물수출터미널을 준공하고 이를 통해 유럽연합(EU)과 중동·북아프리카(MENA) 및 아시아지역에 옥수수, 밀 등의 곡물을 판매함으로써 세계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글로벌 Top10 식량종합사업회사로 도약한다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올해는 작년 대비 약 13% 신장한 900만 톤, 2022년 1,000만 톤 거래를 목표로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대해 성장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