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주범인 플라스틱 사용 줄여야
환경오염 주범인 플라스틱 사용 줄여야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7.0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플라스틱 오염 문제가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플라스틱의 사용을 줄여야 한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다. 

플라스틱은 매년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플라스틱으로 인한 오염 문제가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가 해양으로 배출되면서 거대한 쓰레기섬이 만들어졌으며 해양생물들도 플라스틱으로 인해 위협을 받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한 문제는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도 마모와 풍화로 인해 작은 입자로 변하게 되면서 미세 플라스틱이 만들어지는데 눈에 보이지 않고 미세하기 때문에 인체에도 쉽게 노출이 될 수밖에 없다. 

문제는 플라스틱으로 인한 오염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플라스틱 생산량은 줄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1950년 연간 플라스틱 생산량은 200만톤을 기록했지만 2015년에는 3억 8,000만톤으로 급증했다. 게다가 플라스틱을 재활용 비율도 크게 떨어진다. 분리수거를 하더라도 실제 절반 정도는 선별과정을 통과하지 못하며 재활용되는 플라스틱 비율도 30% 수준에 불과하다. 

이에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자는 캠페인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데 철강재가 대안이 될 수 있다. 예전에는 많이 볼 수 있었던 스틸 캔은 최근 점차 사라지는 추세에 있다. 스틸 캔은 내용물을 더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으며 밀봉성도 페트병에 비해 좋다. 하지만 플라스틱의 가격이 저렴하다 보니 지금은 전에 비해 스틸 캔 사용량이 크게 줄었다. 

하지만 플라스틱의 사용을 줄여야 하는 시기에 도래한 만큼 철강재를 대안으로 사용한다면 플라스틱으로 인한 오염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철강재의 가장 큰 장점은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인데 플라스틱의 재활용 비율이 30%에 불과하다면 철강재는 98.4%가 재활용이 된다. 또한 세계철강협회 자료에 따르면 스틸 캔 재활용으로 인한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효과는 연간 1,300만톤에 달해 지구온난화 방지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 

이처럼 철강재는 친환경성을 확보하고 있어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좋은 소재로 꼽힌다. 플라스틱으로 인한 오염 문제는 날이 갈수록 더 심각해지고 있다. 철강재는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하나의 수단인 만큼 철강재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데 기여해 탈플라스틱 사회로 나아가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