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플러, 중국서 친환경차 전용 투인원 전동화 구동시스템 대량생산 돌입
셰플러, 중국서 친환경차 전용 투인원 전동화 구동시스템 대량생산 돌입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7.2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속기와 전기모터 통합, 중국 자동차 브랜드에 최초 장착 이어 유럽차 모델도 적용 예정

글로벌 차량 및 산업용품 공급업체인 셰플러그룹이 전기 액슬(electric axle) 부품의 대량 생산에 들어갔다.

셰플러코리아(대표 이병찬)는 셰플러그룹의 E-모빌리티 사업 부문이 최근 중국 장쑤성 타이창(太仓市)에 소재한 생산 공장에서 친환경차용 ‘투인원(2 in 1) 전동화 구동시스템’ 생산 기념식을 갖고 본격 생산을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투인원(2 in 1) 전동화 구동시스템’은 감속기와 전기모터를 하나로 통합한 부품이다.

셰플러 친환경차(전기차·하이브리드) 전용 투인원(2 in 1) 전동화 구동시스템. (사진=셰플러코리아)
셰플러 친환경차(전기차·하이브리드) 전용 투인원(2 in 1) 전동화 구동시스템. (사진=셰플러코리아)

‘투인원(2 in 1) 전동화 구동시스템’은 기존의 전동화 구동시스템보다 소형화되었음에도 변속기의 토크 밀도가 뛰어나고, 높은 수준의 시스템 효율성과 낮은 소음 진동이 특징이다. 또 모듈식 설계를 통해 차량 제조사의 개별 요구사항에 대응할 수 있어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 등 다양한 자동차 모델 플랫폼에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셰플러에 따르면 ‘투인원(2 in 1) 전동화 구동시스템’을 탑재한 첫 번째 중국 차량 모델이 조만간 출시될 예정이며, 뒤이어 유럽 자동차 모델에도 적용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셰플러의 E-모빌리티 사업 부문은 지난 2018년초 셰플러그룹의 독립 사업 부문으로 분리된 후 지난해에 전년보다 30% 늘어난 27억 유로(약 3조5,000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올해부터 하이브리드 모듈과 변속기, 친환경차용 전동화 구동시스템이 대량생산에 들어가면서 매출 규모가 대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셰플러코리아 관계자는 “전동화 구동시스템의 생산 개시는 셰플러의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서 또 하나의 기념비적인 사건으로, 친환경차 분야에서 셰플러의 위상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