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포스텍, AI산학일체연구센터 설립
포스코ICT-포스텍, AI산학일체연구센터 설립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07.29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기반 안전·물류·생산·품질관리 공동 기술개발 및 상용화 추진

포스코ICT와 포스텍이 인공지능(AI) 관련 핵심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공동으로 추진할 ‘AI산학일체연구센터’를 설립한다.

양 기관은 지난 28일 포항 포스텍에서 김무환 총장과 포스코ICT 정덕균 사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센터 설립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현판식을 가졌다.센터는 포스텍 인공지능대학원·인공지능연구원에 설립됐다.

센터에서는 AI를 적용한 산업현장의 안전관리, 물류관리, 생산 및 품질관리 분야의산학 연구과제를 공동으로 수행하며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포스코ICT AI 연구원들과 포스텍 교수들이 산학일체연구센터에 상주하면서 공동으로 연구활동을 수행한다.

지난 5월부터는 센터 운영을 위한 기술워크샵을 열어 공동으로 추진할 과제를 발굴해왔다. 이를 통해 제철소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AI 기반의 영상인식 및 분석 기술, 공정 단계별 설비의 이상을 감지하는 기술 확보를 위한 공동의 연구과제를 선정하고, 8월부터 과제에 착수하기로 했다. 과제수행과 함께 학술 및 기술정보 교류, 연구인력 교류 및 양성, 연구시설 공동이용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특히 포스코ICT가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안전, 스마트물류 등 AI 관련 프로젝트에서 발생하는 이슈 해결을 위해 인공지능대학원·인공지능연구원 소속 교수진으로 구성된 자문단으로부터 기술자문을 받는 등 협업을 진행해나갈 계획이다.

서영주 포스텍 인공지능대학원·연구원장은 “포스코ICT-포스텍의 AI산학일체센터를 통해 AI기술을 실제 산업현장에 적용해 보고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산업현장의 AI기술 경쟁력을 제고하고,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재호 포스코ICT 기술개발센터장은 “포스텍의 AI 전문가와 우수한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AI 분야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상용화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확보하는 등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