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강엠앤티, 안정적인 해상풍력 수주로 매출 확대”
“삼강엠앤티, 안정적인 해상풍력 수주로 매출 확대”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08.25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강엠앤티가 주요 아시아 3국으로부터 안정적인 해상풍력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신영증권 엄경아 연구원에 따르면 8월 중 경비함 2척 수주 소식을 알려 잔고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일본 해상풍력 프로젝트의 하부구조물(핀파일 56세트) 수주에 성공하며 아시아 주요 해상풍력 프로젝트에는 전부 투입되는 것을 파악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반기에도 해상풍력부문의 신규수주 확보 시 연간 수주목표 1조1,000억원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엄 연구원은 “삼강엠앤티는 아시아 해상풍력 시장에서 하부구조물 1위 제조업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토대를 잘 닦았으나, 미래 예상되는 해상풍력시장 사이즈 대비 동사의 제조능력이 한정적이라는 점이 약점으로 꼽혀 왔다”며 “하지만 고성 부지마련과 대규모 투자계획으로 이런 한계점을 뛰어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삼강엠앤티는 2분기 매출액 1,094억원에 영업이익 29억원을 기록했다”며 “지난 분기 영업이익이 115억원인 것을 고려하면 실망스러운 수치”라고 설명했다. 다만 2분기 중 사업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인해 작업 중지 기간이 생기면서 조업도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엄 연구원은 “하반기 재차 정상화될 전망”이라며 “2020년 대비 연간 매출액은 6.2%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영업이익은 329억원으로 전체 영업이익률이 7.3% 수준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흑자전환 2년차에도 매출증가와 영업이익률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삼강엠앤티 송무석 회장
삼강엠앤티 송무석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