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수해 지역 피해 복구 지원 '구슬땀'
 포항제철소, 수해 지역 피해 복구 지원 '구슬땀'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09.0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폭우 피해 입은 죽장면에 주말맞이 집중 봉사활동 실시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주말맞이 지원 사격에 나섰다.

4일 남수희 포항제철소장은 죽장면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생필품 키트 315세트와 이불 300개를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김병삼 부시장, 라정기 북구청장, 금창석 죽장면장, 한창화 도의원, 강필순 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생필품 키트는 KF94 마스크, 손소독 티슈 등 방역 물품과 치약, 샴푸, 린스 등 생필품, 간편식으로 구성되었으며, 이불과 함께 추후 죽장면, 구룡포 등 주택 및 상가 침수 가정 3백여 세대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날 남수희 포항제철소장은 "수해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웃들에게 생필품 키트와 이불이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수해 지역 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직원들은 피해 복구를 위해 주말을 맞아 수해 지역을 찾았다. 사진, 붓글씨, 정리정돈, 컴퓨터수리봉사단 4개 재능봉사단은 지동리, 일광리, 입암리에 위치한 과수농가 침수 개소 복구를 도왔다. 자전거수리봉사단은 봉사단 특색을 살려 침수로 망가진 자전거를 점검하고 수리했다.

EIC기술부는 자매마을 합덕1리에 방문해 마을 환경을 정비하고 사과 농가 침수 개소 복구 활동을 펼쳤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수해 지역이 복구 작업을 완료할 때 까지 도배 · 장판 교체 봉사 활동, 리폼 봉사활동 등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포항제철소 협력사협회도 오는 6일 죽장면에 생필품 키트를 전달하여 피해 복구 지원 활동에 힘을 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