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이래AMS와 북미 전기차 부품 수주
포스코인터내셔널, 이래AMS와 북미 전기차 부품 수주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9.0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신생 전기차 스타트업향 전기차 34만대 분량 하프샤프트 수주
고객사 주력 전기차 제조 플랫폼 적용으로 향후 사업 확대 기반 마련 의의
포스코인터내셔널 CI.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 CI.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바이든시대를 맞아 북미 전기차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최근 전기차 스타트업향 부품 수주를 이어가며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의 위치를 공고히 다져 나가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이사 주시보)은 국내 대표 자동차부품 중견기업인 이래AMS(대표이사 김용중)와 함께 북미 신생 전기차 스타트업사로부터 전기차 부품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주를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공급하는 물량은 전기차 약 34만대 분량의 하프샤프트로 약 1,450억원 규모이다. 지난해 8월 최초 동 고객사와 계약한 2만대 분량 포함, 총 약 36만대 차량분의 하프샤프트를 세부 조정과 테스트 등을 거쳐 내년중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공급 예정분 외에 이래 AMS와 함께 작년 하반기 베트남의 전기차 스타트업인 빈패스트향으로 약 640억원, 금년 상반기 또 다른 북미 전기차 신생 스타트업으로 약 525억원 가량의 전기차 부품을 수주한 바 있다.

하프샤프트(Halfshaft)는 배터리전기차(BEV, Battery Electric Vehicle) 차량에서 구동축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며, 구동축은 구동모터의 구동력을 감속기를 거쳐 양쪽 타이어에 전달해주는 기능을 한다.

이래AMS는 차량의 구동, 제동, 조향 등 부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부품사로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완성차사는 물론,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세계 유수 자동차 회사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 수주는 이래AMS의 탁월한 기술력과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글로벌 마케팅 역량이 만들어낸 결과이며, 이를 계기로 양사는 전 세계 총 70여 개국, 250여개 이상의 고객사에 부품 공급을 지속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에 공급하는 제품은 동 고객사의 주력 전기차 제조 플랫폼에 적용될 예정이기 때문에 향후 사업 확대에 있어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고 볼 수 있고, 현지화나 투자 등 사업 확대로 이어나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자체 생산설비를 가지고 친환경차에 필수적인 구동모터코어 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내에 229억원을 투자해 설비를 증설 중이고, 최근에는 중국 생산법인에 586억 투자를 결정하는 등 국내외에서 생산거점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를 통해 2025년 국내 200만대, 해외 200만대 등 총 400만대 생산체제를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구동모터시장 점유율을 20%까지 향상시킬 계획이다.

또한, 구동모터코어와 더불어 e-Powertrain 핵심 부품인 마그넷, 감속기 부품 사업 등에도 국내 중소 부품사와 협력하여 사업을 확대하는 등 미래차부품 사업으로의 발빠른 전환을 진행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