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진흥회, ESG·탄소중립 대응 성장 방안 모색
기계진흥회, ESG·탄소중립 대응 성장 방안 모색
  • 남승진 기자
  • 승인 2021.09.1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기계인의 날 기념 학술포럼’ 개최
‘올해의 기계인’에 김재학 하이젠모터 대표 등 4인
기계산업진흥회가 14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한 ‘2021 기계인의 날 기념 학술포럼’ 전경.
기계산업진흥회가 14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한 ‘2021 기계인의 날 기념 학술포럼’ 전경.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이 한국기계기술단체총연합회,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공동으로 14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21 기계의 날 기념 학술포럼’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됐다.

이번 포럼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탄소중립 등 급변하는 경영 여건으로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예상됨에 따라 국내 기계산업의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지속적인 성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기계 중소기업의 ESG: 왜, 무엇부터,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했다. 황병소 산업통상자원부 기계로봇항공과장은 한국형 ESG(K-ESG) 가이드라인과 산업부의 탄소중립 3+5 추진정략 등 정부 정책을 발표했다. 손동연 한국기계산업진흥회 회장 겸 현대두산인프라코어 대표이사는 자사 ESG 정보를 공유하고 기후변화 대응 사례를 소개했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우리 기계산업은 예년 수준인 500억 달러 수출액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라며 “글로벌 공급망 재편과 탄소중립·디지털 전환 이슈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모든 기계산업인들의 동참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 앞서 산·학·연 유공자에 대한 포상과 ‘올해의 기계인’ 수상이 진행됐다. 박동철 현대자동차 연구위원 등 10명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받았다. 올해의 기계인에는 김재학 하이젠모터 대표 등 4명이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