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뿌리산업 전환 라운드테이블’ 발족
산업부, ‘뿌리산업 전환 라운드테이블’ 발족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9.16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요산업 대응 역량 제고, 인력난 해결, 뿌리산업 전환 지원체계 강화 등 중점 논의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금년 12월 뿌리기술 범위를 확장하는 ‘뿌리산업법’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연내 뿌리산업 전환의 청사진을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관련 전문가들로 ‘뿌리산업 전환 라운드테이블’을 구성하고, 9월 15일 오후 2시, 국가청정생산센터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

뿌리산업 전환 라운드테이블 회의.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뿌리산업 전환 라운드테이블 회의.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동 라운드테이블은 정부, 산·학·연 전문가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법 개정에 따른 뿌리기술의 범위 확장 내용을 업계에 공유하고, 제조업 고부가가치화를 위한 소·부·장 경쟁력 핵심 기반인 뿌리산업 전환 관련 정책 수요를 발굴하고 논의하는 장으로 마련됐다.

금년 6월 개정된 ‘뿌리산업법’은 주조, 금형 등 기존 금속소재 관련 6개 ‘기반 공정기술’에 소재다원화(금속→플라스틱, 세라믹 등)와 지능화를 위한 사출·프레스, 정밀가공, 로봇, 센서 등 ‘차세대 공정기술’을 추가, 뿌리기술 범위를 소재다원화·지능화 중심으로 확장한 것을 골자로 했다.

동 개정 사항은 오는 12월 16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으로 뿌리산업의 전환을 추진하기 위한 법적 기반이 마련됐다.

또한, 지난 7월 문승욱 장관은 뿌리업계 간담회를 통해 4차 산업혁명 등 산업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미래 선점 기술 확보 ▲안전 중심 디지털 전환 ▲우수인재 유입 촉진의 ‘뿌리산업 3대 혁신 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 산업부는 이러한 뿌리기술의 범위 확장과 3대 혁신 방향 등을 고려하여 실무적으로 검토 중인 ‘소·부·장 경쟁력 혁신을 위한 뿌리산업 전환 방향(안)’을 발제했다.

그리고 기업, 학계, 연구계, 유관기관 전문가들과 ▲수요산업 대응 역량 제고 ▲가격 경쟁력 확보 ▲인력난 해결 ▲입지 개선 ▲뿌리산업 전환 지원체계 강화 등을 위한 정책 방안들이 중점적으로 논했다.

회의를 주재한 산업부 주영준 산업정책실장은 “금번 뿌리산업법 개정으로 뿌리기술의 범위가 대폭 확장됨에 따라, 이를 소부장 경쟁력 혁신을 위한 기회로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오늘 첫 모임을 가진 뿌리산업 전환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정례적으로 개최하여, 연내 뿌리산업 전환 로드맵을 신속히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