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G스마트파크 본격 가동…스마트공장 탈바꿈
LG전자, LG스마트파크 본격 가동…스마트공장 탈바꿈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9.2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천단 기술 대거 적용

LG전자의 생활가전 생산거점인 창원사업장이 스마트팩토리로 탈바꿈했다. 빅데이터로 생산 시스템을 관리하고, 로봇이 자재와 완제품을 나르는 최첨단 시설이며 창원사업장에서 LG스마트파크로 이름도 바꿨다 

LG전자는 최근 창원 LG스마트파크에서 통합생산동 1차 준공식을 열었다. LG전자는 총 8,000억원을 투자해 주방용 가전제품을 생산하는 기존 창원1사업장을 친환경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하고 있다. 

개별 건물로 분산되어 있던 제품별 생산라인을 하나의 건물로 모아 통합생산동으로 만들었으며 현재 냉장고, LG시그니처 냉장고, 정수기 등이 만들어지고 있다. 또 2024년까지 통합생산동과 창고동 등 연면적 33만6000m2 규모의 2개동 6개 라인을 갖춘 자율형 지능공장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LG스마트파크 (사진=LG전자)
LG스마트파크 (사진=LG전자)

통합생산동 건설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로봇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설비・부품・제품 등 생산 프로세스에는 빅데이터 기반 통합 모니터링 시스템이 도입됐다. 인공지능(AI) 딥러닝을 통한 사전 품질 예측 시스템도 구축했다. 

물류체계도 개선했다. 지능형 무인창고・고공 컨베이어와 같은 신기술을 적용한 입체물류 기반 자동공급 시스템 등을 갖췄다. LG유플러스의 ‘5G 전용망 기반 물류로봇(AGV)’은 공장 안에서 가전 생산에 필요한 자재 등을 자동으로 운반한다. 첨단 설비와 최신 기술로 무장한 통합생산동이 최종 완공될 경우 기존 200만대 수준이던 창원1사업장의 연간 생산능력은 300만대 이상으로 늘어난다. 

또한 LG전자는 생산 설비에 ‘모듈러 디자인’을 접목해 제조 공정의 단순화를 추진했다. 신제품 개발 시간과 비용도 크게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모듈러 디자인은 제품에 들어가는 부품과 솔루션을 묶어 표준화된 모듈로 설계하고, 원하는 모듈을 블록 장난감처럼 연결해 다양한 제품을 효율적으로 생산하는 이점이 있다.

이번 스마트공장 준공으로 건물 에너지 관리 솔루션 ‘비컨’ 등 첨단 설비들이 가동을 시작하면서 에너지 효율이 30% 정도 개선됐다는 점도 특징이다. 또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됐다. 현재 창원 지역 11개 LG전자 협력사의 종업원은 4100명으로 전년보다 10% 증가했다. 스마트공장 건설 사업에도 22개 지역 건설사 직원 16만 명이 참여했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부사장)은 “업계 최고 수준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한 창원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 공략의 핵심 기지로 삼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