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최고지도자, 韓 가전 수입 금지 지시
이란 최고지도자, 韓 가전 수입 금지 지시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10.0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국 제품 보호 위해 수입 금지

이란 최고지도자 알리 하메네이가 자국 제품을 보호하기 위해 한국산 가전제품 수입을 금지할 것을 이란 정부에 지시했다. 

이란 메흐르통신 등에 따르면 메흐르통신 등에 따르면 하메네이는 30일(현지시간) 대통령실과 산업광물통상부에 이란산 제품 보호를 위해 한국 가전 완제품을 수입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신정일치 국가인 이란은 대통령이 있지만 최고지도자가 정부 기관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하메네이는 서면에서 “한국 기업 2곳이 생산한 가전제품을 (이란이) 수입한다면 국내 전자제품 기업이 모두 파산하게 될 것”이라며 “이 문제는 진지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하메네이는 기업 이름을 밝히진 않았지만 그가 언급한 한국 기업 2곳은 삼성전자와 LG전자로 보인다. 

이번 지시는 자국 가전 업체들의 호소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70억달러(약 8조3,000억원) 규모로 쌓인 한국 내 이란의 동결자금을 활용해 가전제품을 수입할 수 있다는 소문이 돌면서 가전 업체들의 불안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란 정부는 현지 가전제품 브랜드인 ‘삼(Sam)’과 ‘지플러스(Gplus)’ 등의 육성에 나선 상태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지난 2018년 미국의 이란의 대이란제재 복원 이후 이란에서 사업을 철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