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플레이션'바람에도 알루미늄 2% 하락...향후 전망 '안갯속'
'그린플레이션'바람에도 알루미늄 2% 하락...향후 전망 '안갯속'
  • 정준우 기자
  • 승인 2021.10.0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연준, 테이퍼링 임박...안전 자산 수요 증가

中, 추가 전력 감축 조치

9월의 마지막 날인 30일 런던금속거래소(LME) 알루미늄 현물 오피셜 가격은 2,851달러, 3개월물은 2,867달러를 기록했다. 어제에 비해 가격이 2%가량 하락했다. '그린플레이션' 바람을 타고 가격을 잘 지켜주던 알루미늄이 달러 강세와 중국 전력 감축 이슈를 이기지 못하고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LME알루미늄 가격 및 재고량 (자료제공 : 한국자원정보서비스)
LME알루미늄 가격 및 재고량 (자료제공 : 한국자원정보서비스)

 

미국 연방준비은행 제도(이하 연준)의 테이퍼링이 임박했다는 분위기가 시장에 돌기 시작하며 투자자들 사이에서 안전자산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다. 안전자산 수요 증가로 달러 수요가 증가하면서 10년 만기 미국 국채금리가 1.5% 수준까지 오르며 비철금속 시장의 가격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함께 중국 전력난이 상당한 기간 동안 비철금속 가격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전력난을 겪고 있는 중국은 1억 톤 규모의 대형 유전을 발견해 에너지원을 확보했지만 전 세계에 불고 있는 탄소 중립의 바람을 이겨내고 석유 생산을 늘릴 수 있을지 미지수다. 더불어 중국 정부가 추가적으로 전력 감축 조치 실시할 것이라는 소식 역시 향후 수급 문제를 야기해 알루미늄 가격에 다소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