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광업공단, 폐광지역에 멸종위기종 대체 서식지 조성
광해광업공단, 폐광지역에 멸종위기종 대체 서식지 조성
  • 방정환 기자
  • 승인 2021.10.20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원주지방환경청 등과 업무협약 체결

광해방지사업이 완료된 폐광지역을 멸종위기종의 대체 서식지로 조성하기 위해 민관이 손을 잡는다.

한국광해광업공단(사장 황규연)은 원주지방환경청, 삼표자원개발과 멸종위기종의 대체 서식지 조성 및 개체 증식을 위한 서식지 복원사업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멸종위기종의 다양성 확보와 생태계 복원을 위해 체결된 이날 협약으로 원주지방환경청은 광해광업공단의 광해방지사업 완료 사업지에 1사1멸종위기종 서식지 복원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주요 협력 분야는 멸종위기종 서식지 복원사업과 대체서식지 조성에 필요한 행정 및 기술적 지원, 서식 환경 유지·확산을 위한 지속적 관리 등이다,

공단 황규연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다양한 멸종생물의 서식 환경 마련과 보전에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공단은 광해방지사업 완료지를 활용한 멸종위기종 증식·복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공단은 광해방지시설로 관리 중인 상동광산의 광물찌꺼기저장시설(광산개발 중 광물의 선광 및 제련과정에서 발생하는 광물찌꺼기를 저장하는 시설) 일부를 대체서식지로 조성하고 이곳에 단양쑥부쟁이, 개병풍, 기린초 등 멸종위기종 식물 850분을 식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