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튜브 개설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튜브 개설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10.26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직무 노하우 공유 플랫폼 '포스튜브'...전문 스튜디오 개설로 직무 노하우 공유 '주마가편'
협력사와 하도사에 작업 관련 UCC와 안전 콘텐츠를 공유하며 상생 실천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포스튜브(POSTube, POSCO+YouTube)'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제철소 생산관제센터에 전문 스튜디오를 개설했다.

포스튜브는 베테랑 직원들이 보유한 현장 기술을 짧은 동영상을 통해 전수할 수 있는 지식 공유 플랫폼으로 직원들이 직접 직무 노하우 영상을 올리고 공유할 수 있도록 사용자 제작 콘텐츠(UCC, User Created Contents) 방식으로 운영된다. 콘텐츠는 기술, 품질, 안전, 정비 등 조업 관련 지식 뿐만 아니라 구매, 투자, 마케팅과 같은 사무 지식까지 다루고 있고, 현재 2,440개의 영상이 업로드 되어 총 누적 조회수가 102,193건에 달한다.

포스코는 포스튜브의 체계적이고 내실있는 콘텐츠 제작을 위하여 지난 8월에 '포스튜브 활성화 TF'를 발족했다. 포스튜브 활성화 TF는 콘텐츠 제작 가이드 제공, 영상 전문 용역 인력 지원, 영상 제작 교육 등 사업을 펼쳤으며, 고품질의 UCC를 제작할 수 있도록 포스튜브 전문 스튜디오를 만들어 지난 22일에 개설 행사를 거행했다. 스튜디오는 고사양의 마이크, 조명, 카메라가 구비되어 있고 전문 편집실도 별도로 갖추고 있어 작업 효율이 대폭 향상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사내 앱으로 간편하게 예약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하였다. 포스코는 11월 12일까지 제철소 곳곳에 15개의 스튜디오를 추가로 개설하여 포스튜브 문화 정착에 힘쓸 계획이다.

이날 포스튜브 스튜디오 개설 행사에 참석한 포항제철소 남수희 소장은 "'백번 듣는 것보다 한번 보는게 낫다'라는 말이 있듯이 디지털에 익숙한 MZ세대에게 매우 효과적일 것"이라며 "포스튜브와 함께 새로운 포스코 미래를 만들어 나갑시다."라고 격려했다.

포스코는 격주로 우수 포스튜브 영상을 선정하여 사내 게시에 공유하고, 제철소 정문 대형 전광판에도 상영한다. 우수작은 임원 포상을 수여한다. 지난 주에는 1열연 압연기 롤(Roll) 교체 작업 노하우와, 고로 내화물 보강 작업 노하우가 우수 영상으로 선정됐다.

포스튜브 운영의 가속화로 현장 고근속직원들의 직무 노하우가 더욱 체계적으로 전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항제철소의 경우 향후 5년간 2천여명의 직원이 정년퇴직을 앞두고 있어 포스튜브를 활용한 업무 지식의 전승이 더욱 활발하게 이루어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