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들) ‘에스틸’ 전기 굴착기 총괄 이재복 이사
(사람과 사람들) ‘에스틸’ 전기 굴착기 총괄 이재복 이사
  • 신종모
  • 승인 2018.02.07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최고의 전기 굴착기 만들고 싶어요”

 에스틸 이재복(51) 이사는 지난 2014년 4월 에스틸에 입사해 현재 전기 굴착기 관련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 에스틸 이재복 이사
 이재복 이사는 에스틸 입사 전 약 20년간 국내에서 꽤 명성이 높은 특장장비 업체에 몸을 담았지만 침체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기업의 대대적인 구조조정의 희생양이 되고 만다.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은 이재복 이사는 소일거리를 찾아 이리저리 전전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1년이 지난 어느 날… 새로운 기회가 찾아온다. 바로 에스틸의 김용석 회장의 전화 한통…

 이 이사는 “김용석 회장님이 제가 퇴사한 소식을 접하시고 연락을 주셨다. 에스틸에서 같이 일해보자는 말에 사실 조금의 망설이도 없이 바로 결정하게 됐다. 무엇보다 저에게 있어 큰 도전이면서도 경험의 폭을 넓혀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입사 후 그간 쌓아온 이재복 이사의 커리어를 높게 평가한 김 회장은 전기 굴착기 총괄이라는 막중한 업무와 지위를 부여하게 된다.

 그는 “김 회장님이 손 내밀어 주신 것에 보답하고 싶었다. 나에게 곧 새로운 기회가 주어줬고 그 기회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서 밤낮없이 전기 굴착기만 바라보고 있다”고 했다.

 사실 주말부부인 그는 주5일간 회사에서의 숙식을 불사하며 전기 굴착기 연구와 판로 개척에 매진하고 있다.

 이 이사는 “전기 굴착기는 애인 같은 존재다. 현지에서 특별한 애인을 만들기 보다는 굴착기를 애인삼아 외로움을 달랜다. 앞으로 대한민국에서 ‘NO.1, Only One’ 전기 굴착기를 만들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에스틸에서 천년만년 근무하고 싶다는 강한의지도 내비쳤다.

 한편 이재복 이사가 근무하는 건설중장비 중량부품 전문업체 에스틸(회장 김용석)은 인천광역시 서구 북항에 위치해 있으며 지난 1986년에 설립해 30년 이상 건설중장비와 관련한 부품을 생산·판매하고 있다. 현재 인천 본사 공장을 비롯해 군산에 2개의 공장을 운영 중이며 약 170여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