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닛폰제철, 濠 원료탄광 광산권 취득
日 닛폰제철, 濠 원료탄광 광산권 취득
  • 송규철 기자
  • 승인 2019.11.28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료탄 탄광 글로부나(사진: 일간산업신문)
원료탄 탄광 글로부나(사진: 일간산업신문)

일본 최대 철강 기업인 닛폰제철은 영국의 대형 광산업체 앵글로아메리칸으로부터 호주 퀸즐랜드주(州)에 위치한 원료탄 탄광 글로부나의 광산권을 일본계 파트너사(社)와 공동으로 취득했다고 27일 밝혔다.

취득 금액은 8,640만호주달러(한화 약 690억원)이고 출자비율은 5%로 확인됐다.

글로부나 탄광은 앵글로아메리칸 등 동(同) 3사가 함께 조업을 하고 있는 모란바노스 탄광에 인접해 있으며 2016년 조업을 시작한 이래 고품질의 원료탄을 합리적인 코스트로 생산할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닛폰제철 측은 “모란바노스 탄광과 글로부나 탄광의 경영을 통합해 생산량을 확대하고 경영 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라며 “원료탄의 공급 안정성을 높이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