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에스앤씨, 풍력타워 주력시장 미국에서 수혜 전망” -대신증권
“동국에스앤씨, 풍력타워 주력시장 미국에서 수혜 전망” -대신증권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0.12.02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해상풍력 투자 “7MW 기술 보유한 동국S&C 기회”
올해 부과된 對美 AD도 긍정적

대신증권이 풍력타워 제조 및 철강사업 기업 동국에스앤씨(동국S&C)에 대한 올해 실적과 내년 전망을 긍정적으로 예측했다. 현재 매출 비중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풍력타워 사업이 미국 등의 해상 풍력투자 열기로 수혜를 받을 것이라 내다봤다.

대신증권의 한경래 연구원은 동국에스앤씨의 매출비중(3분기 기준)이 신재생(풍력타워)가 42%, 건설(풍력 개발 단지 건설) 14%, 철강(컬러강판) 45% 수준이라 설명했다. 그는 “동사의 경우 지난 2001년 동국산업에서 물적 분할을 통해 풍력발전기용 타워 시장에 진출했다”고 기업개요를 소개하며 2021년 실적 반등이 예상된다고 이야기했다.

한 연구원은 “회사의 신재생 사업 매출 중 95%가 육상 풍력타워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주요 고객사로 GE와 지멘스가네사, Vestas, Nordex-Acciona 등 글로벌 터빈 메이커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서 그는 글로벌 고객사 내 동사 점유율을 20~30% 수준으로, 미국 현지 육상타워 시장 점유율은 15% 수준으로 추정했다.

한경래 연구원은 “2020년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풍력타워의 미국 수주가 지연됐다”며 “ 연말부터 수주가 재개되면서 매출이 지난 2019년 수준으로 반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한 연구원은 2021년부터 동사가 해상풍력으로 신규 모멘텀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주요 사업부별 매출액 추이. 자료 : 대신증권 Research Center

그는 “동사는 현재 5~7MW(메가와트) 해상풍력 타워 제작 가능한 수준의 기술력 보유한 상태”라며 “회사의 주력시장인 미국이 해상풍력 분야에서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수혜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특히 동국에스앤씨가 올해 7월 미국 상무부로부터 타 국가 대비 낮은 수준의 반덤핑관세율을 확정받은 사실을 상기시켰다.

한경래 연구원은 “2021년 매출액을 3,260억원, 영업이익을 164억원으로 예상한다”며 “올해 지연됐던 육상풍력 신규수주 회복과 중장기적으로 해상풍력 시장진출 기대되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