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2분기 철근 판매가격 인상…가격 왜곡 해소 나서
동국제강, 2분기 철근 판매가격 인상…가격 왜곡 해소 나서
  • 이형원 기자
  • 승인 2021.05.2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제강, 6월 이후 철근 판매가격 83만원 적용
“건자회 등 건설업계와 신뢰 유지 위해 기존 결정 방식 훼손하지 않겠다”
이에, 3분기 분기 고시가격 책정 기존 결정방식 따른다
가격 인상 통해 생산자 원가 부담 일부 완화

동국제강이 2분기 철근 판매 고시가격을 인상하며 시중 제품 유통가격과의 가격 괴리감을 축소할 방침이다. 2분기 철근 고시가격의 경우 톤당 80만원 초반대에 형성하고 있으나 최근 국산 철근 유통가격이 톤당 110만원대에 오르는 등 가격 왜곡이 심해지자, 분기 가격 인상을 통해 시장 혼란을 막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동국제강은 유통업계에 제공하던 톤당 1만원 수준의 할인을 폐지한 바 있다. 

동국제강에 따르면 회사는 6월 1일 이후 2분기 철근 고시가격을 기존 80만3,000원(SD400, 10㎜)에서 2만7,000원 인상한 톤당 83만원으로 책정했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원재료 가격 폭등으로 촉발된 원가상승 압박과 비정상적으로 치솟고 있는 유통가격 왜곡을 해소하고자 다양한 방도의 가격정책을 고심했다”라며 “분기 판매가격(기준가격)을 6월부로 2만7,000원 추가 인상하는 방안을 건설자재직협의회(이하 건자회)와 논의해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이번 추가 가격 인상은 원가에서 큰 부분을 차지함에도 불구하고 분기 기준가격 결정에서 제외되었던 전력비 및 인건비 등의 상승폭을 일부 반영한 사항”이라며 “이에 동국제강의 6월 판매고시가격은 건설과 유통향 모두 83만원이며, 향후 3분기 이후 분기가격은 기존 결정방식을 준용해 적용키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동국제강은 이번 가격 인상 방침은 건자회 등 건설업계와의 신뢰를 유지하기 위해 기존 분기 기준가격의 결정 방식을 훼손하지 않는 방향으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동국제강은 이번 가격 인상 방침과 관련해 “건설향 및 유통향 기준가격의 괴리시 발생할 수 있는 시장혼란을 최소화하고, 당월 판매분과 기계약 물량에 동일한 거래기준을 제시할 수 있다”라며 “또한 급속하게 악화된 생산자의 원가부담을 일부 완화 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 효과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