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플러그룹, 올 상반기 매출 27.4% 큰 폭 증가
셰플러그룹, 올 상반기 매출 27.4% 큰 폭 증가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8.13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상반기 매출 70억1,400만 유로 달성, 오토모티브 테크놀로지 부문이 성장세 견인
전 지역, 전 부문 증가세로 연간 실적도 상향 조정...E-모빌리티 부문 향후 큰 폭 성장 전망

셰플러그룹의 올해 상반기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자동차 및 산업 기계용 정밀 부품과 시스템 공급업체 셰플러코리아(대표 이병찬)는 셰플러그룹의 2021년 상반기 매출이 70억1,400만 유로를 기록해 지난해 동기(55억7,200만 유로) 대비 27.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증가세는 그룹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오토모티브 테크놀로지 부문의 매출이 대폭 증가했으며, 오토모티브 애프터마켓과 산업기계 부문도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올해 상반기 셰플러그룹의 오토모티브 테크놀로지 부문은 43억6,500만 유로의 실적을 올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4.9% 증가한 매출을 기록했다. 또한 오토모티브 애프터마켓 부문의 매출이 9억1,100만 유로로 24.2% 증가하고, 산업기계 부문도 13.3 % 증가한 17억3,800만 유로를 달성하면서 실적 증가에 한 몫을 했다.

오토모티브 테크놀로지 부문의 판매는 2/4분기 들어 대폭 확대돼, 그룹의 모든 4대 지역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미주지역에서는 무려 90.3%의 성장을 기록했으며, 유럽지역(67.5%)과 아시아태평양지역(58.7%)의 판매도 50% 이상 크게 늘어나 하반기 전망을 밝게 했다.

오토모티브 테크놀로지 부문의 상반기 수주액 역시 54억 유로로 안정적인 수치를 기록했다. 특히 E-모빌리티 부문은 21억 유로를 수주하여 상반기에 이미 연간 목표를 달성해 앞으로 큰 폭의 성장세를 예고했다.

오토모티브 애프터마켓 부문은 중화권(55%)의 성장세가 두드러졌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도 44.6% 증가를 기록했다. IAAM 사업은 유럽과 미주지역에서 꾸준히 확대되었고 중화권에서도 상당 폭 증가하면서 향후 안정적인 매출 기반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됐다.

산업기계 부문도 중화권에서 26.8% 판매 증가라는 강력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매출 증가율은 24.2%, 유럽 지역과 미주지역은 각각 3.5 %, 14.1 % 증가를 기록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이륜차와 풍력, 오프로드 등 분야에서 도드라진 성장세를 보인 인도시장이 매출 증가에 크게 기여했다.

상반기 매출이 호조를 보임에 따라 셰플러그룹은 최근 2021년도 연간 전망치를 전년도 대비 11% 초과 달성으로 상향 조정했다.

셰플러그룹의 CEO 클라우스 로젠펠드(Klaus Rosenfeld)는 “2/4분기를 예상보다 긍정적으로 마감하였기 때문에 연간 목표치를 다시 상향 조정했다. 2021년 목표치를 충분히 달성 가능하리라고 자신하지만 여전히 조심스러운 입장이며, 남은 기간 동안 긴축 기조를 유지하면서 셰플러 ‘로드맵 2025’에 따라 전략실행 프로그램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