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소, 후판 정보마킹 자동화 ‘산업용 로봇 도입’
포항제철소, 후판 정보마킹 자동화 ‘산업용 로봇 도입’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1.08.1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판 마킹 작업에 6축 다관절 로봇 적용 ‘자동화 구축’
업무 효율 ‘향상’-원가 ‘절감’... 두 마리 토끼 잡아

포스코 포항제철소(소장 남수희)가 후판 제품 정보 마킹 작업을 자동화해 작업 효율을 개선했다.

19일, 포항제철소 후판부와 설비투자그룹은 로봇을 이용한 자동 마킹 시스템을 개발하고 1후판공장에 시범 적용했다고 밝혔다. 자동 마킹 시스템은 그동안 작업자가 직접 수행하던 마킹 작업을 로봇이 대신 수행해주는 시스템으로, 자유 자재로 관절이 휘어지는 6축 다관절 로봇을 이용하여 다양한 각도에서 마킹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마킹 작업은 제품 식별을 위해 각 제품에 제품 번호를 기재하는 작업을 말한다. 원활한 제품 생산과 물류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

기존에는 마킹 용지에 레이저를 이용해 제품정보를 천공한 후 마킹 위치에 작업자가 스프레이로 직접 마킹을 하거나, 스프레이 마킹이 어려운 측면에는 인쇄 테이프에 제품 정보를 출력하여 부착해야했다. 제품 생산이 완료될 때마다 마킹 용지, 인쇄 테이프를 매번 새로 출력해야 하므로 작업자의 번거로움이 크고, 수작업에 따른 안전사고 위험도 존재했다.

 

6축 다관절 로봇이 후판 상면에 마킹 작업을 하고 있다.
6축 다관절 로봇이 후판 상면에 마킹 작업을 하고 있다.

이에 반해 자동 마킹 시스템은 로봇을 활용하여 효율과 안정성 극대화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기존에 사람이 하나하나 직접 마킹하던 작업을 로봇이 대신 수행해 편리할 뿐만 아니라, 사람이 직접 마킹하기 어려웠던 제품 측면부에도 손쉽게 제품 번호를 기재할 수 있다. 또한 마킹 용지나 인쇄 테이프 없이 제품 표면에 바로 마킹을 할 수 있어 출력을 위해 불필요한 소모품 소비도 줄어든다.

포항제철소 후판부는 시스템 도입에 따른 프로세스 단순화와 소모품 비용 절감 등을 고려하면 1후판공장 기준 연간 약 4억4천만원 수준의 원가 절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이들은 불필요한 이동과 번거로운 수작업이 사라져 안전사고 위험을 줄이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자동 마킹 시스템이 시범 적용된 1후판공장에서는 작업자들의 시스템 도입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마킹 작업을 담당하는 협력사 동일기업 김호형 주임은 “마킹 용지 출력을 위해 하루에도 몇 번씩 이동해야 했는데 자동 마킹 시스템 도입으로 마킹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이고 다른 작업에 더 집중할 수 있어 좋다”라고 말했다.

포항제철소 관계자는 “자동 마킹 시스템은 압연지역 자동화 소싱업체인 코아시스템과 성과공유 과제의 일환으로 구축되어 더 의미가 깊다”라며 “향후 2·3후판에도 해당 시스템을 확대 적용하고,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자동화를 비롯한 다양한 개선 과제 수행에 힘쓸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