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가격 급등으로 3분기도 호실적 전망
현대제철, 가격 급등으로 3분기도 호실적 전망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9.0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용 후판 가격 인상으로 시장 컨센서스 상회 전망

현대제철이 3분기에도 가격 급등으로 호실적을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나금융투자 박성봉 연구원은 “현대제철의 올해 3분기 별도 매출액이 5조8,000억원, 영업이익은 6,92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5.2%, 3689.0% 증가할 것”이라며 “3분기 일회성 비용에도 불구하고 평균판매가격(ASP) 급등으로 호실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3분기는 계절적 비수기지만 양호한 내수 영향으로 현대제철의 철강제품 판매량은 505만톤이 예상되며 판재류와 봉형강 모두 스프레드가 예상보다 큰 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3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컨센서스인 5,748억원을 크게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연구원은 “봉형강의 경우 원가가 톤당 10만원 상승이 예상되는 반면, ASP는 톤당 16만 5,000원 급등할 전망”이며 “판재류 또한 조선용 후판가격이 톤당 33만원~40만원 인상분까지 반영되면서 ASP가 톤당 14만원 급등이 예상되는 반면 원재료 투입단가는 톤당 8만원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협력업체 직원 직접고용 관련 비용 일부(추정 700억)를 반영했다”고 밝혔다. 

7월 중순까지 톤당 220달러 수준이었던 중국의 철광석 수입 가격이 최근 톤당 150달러를 하회할 정도로 급락했지만 현대제철은 9월에도 열연강판 가격을 톤당 5만원 인상하기로 발표했다. 

아울러 올해 중국에 큰 피해를 입혔던 폭우가 끝나면서 성수기로 돌입 중이고 최근 원료탄 가격이 급등한 점을 감안하면 단기적으로 중국의 철강 수출 가격 강세로 국내 철강 가격도 한동안 강세가 기대된다.

박 연구원은 "최근 일본제철과 토요타와의 차강판가격 협상 타결(톤당 182달러 인상) 감안 시 현대차그룹향 차강판가격 또한 연내 톤당 10만원 이상 인상으로 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며 ”4분기 현대제철의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격인상을 통한 수익성 개선이 4분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 건설경기 회복에 따른 2022년까지 철근 내수 확대의 수혜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