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3분기에도 기대 이상 실적 전망
현대제철, 3분기에도 기대 이상 실적 전망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9.0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용 후판 가격 인상 및 자동차강판 가격 인상 기대

현대제철이 3분기에도 기대 이상의 실적을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제철의 3분기 연결 매출은 6조2,1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1% 증가하고 연결 영업이익은 7,681억원으로 지난해보다 2,201.5% 급증해 기존 전망치인 6,460 억원를 상회할 전망”이라며 “별도 영업이익도 7,235억원으로 영업이익률 13% 수준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최근 종료된 하반기 조선향 후판가격 협상 결과를 반영하면 상반기 기준가 대비 톤당 35 만원 가량 상승한 것으로 파악된다. 방 연구원은 “고로 평균출하단가는 당초 기대보다 3만원 가량 추가 상승할 전망으로 고로 마진 스프레드는 전분기 대비 톤당 6만원 가량 개선될 것”으로 추정했다.

전기로 부문에서도 8월 철근 가격 추가 인상을 감안할 때 출하단가가 당초 기대보다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 롤마진은 전분기비 톤당 5만원 이상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비정규직 직영 전환 관련 일회성 비용이 최대 700 억원 가량 발생할 수 있어 이를 추정치에 감안했다. 

4분기는 자동차향 단가 인상 기대된다. 최근 철광석 가격 조정에도 여전히 타이트한 수급상황이 국내외 철강 가격을 지지하고 있으며 4 분기는 중국의 철강 감산도 강화될 여지가 있어 시황에 하방 경직성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방 연구원은 “4분기 추가 단가 인상이 가능한 실수요 부문은 자동차향이라고 판단되며 상반기 원재료 상승폭에 비해 단가 인상 폭이 미미했다. 국제 가격과 큰 괴리가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현대기아차 내수향 하반기 가격 협상은 4분기 내에는 타결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년에도 타이트한 역내 수급과 조선, 자동차, 건설 등 국내 전방 수요의 강세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방 연구원은 현대제철의 투자의견 매수 및 목표주가 7만2,000원을 유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