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노사 임단협 조인식 개최…1년 2개월 진통 마무리
르노삼성, 노사 임단협 조인식 개최…1년 2개월 진통 마무리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9.09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XM3 수출물량 6만대 가능

르노삼성자동차가 9일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임금·단체협약 협상(임단협)과 2021년 임금 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진행했다. 

지난해 7월부터 진행된 임단협은 지난달 31일 노사 간 미래 생존과 고용 안정을 위한 대타협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고 3일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55% 찬성으로 타결됐다.

이날 조인식에서 르노삼성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이 참석해 합의안에 서명했다.

노사는 화합으로 서로를 존중하는 새로운 노사문화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신규 물량 확보가 미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필수적 과제임을 공동으로 인식하며 임단협 합의 내용을 성실히 이행해 공동의 목표가 달성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을 합의했다. 이를 위해 내년 말까지를 노사화합기간으로 정했다.

부산공장을 책임지고 있는 이해진 제조본부장은 "노사 간 머리를 맞대고 부산 공장 경쟁력 확보를 위해 공동 노력하며 현재 모델의 생산 지속 가능성 확보와 신규 모델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XM3를 포함한 부산공장 생산 모델 품질은 SM5 초기 모델을 뛰어넘는 우수한 품질 지표를 보이고 있다"며 "이러한 품질 역량을 고객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더욱 노력해 내수 판매와 수출 물량 확대를 위한 전환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은 이번 임단협 타결로 수출 물량 공급에 속도가 붙는다면 XM3는 연말까지 6만 대 이상 유럽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지리홀딩그룹과의 MOU 발표 이후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인 링크&코(Lynk&Co)와의 협력 프로젝트를 통해 링크&코의 친환경 플랫폼을 활용한 신차 개발을 진행해 내수 판매는 물론 수출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대표이사와 박종규 노조위원장이 9일 임단협 조인식에서 합의안에 서명했다.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대표이사와 박종규 노조위원장이 9일 임단협 조인식에서 합의안에 서명했다. (사진=르노삼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