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 러시아 外 4개국 알루미늄박에 AD 및 CVD 관세 부과
美 상무부, 러시아 外 4개국 알루미늄박에 AD 및 CVD 관세 부과
  • 정준우 기자
  • 승인 2021.09.2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알루미늄협회 환영..."불공정 무역으로부터 구제 가능"

5.82~63.05% 부과 … 최종 결정은 11월 예정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러시아·브라질·오만·아르메니아·터키 등 5개국의 알루미늄포일(알루미늄박) 수출업자에게 반덤핑(AD) 및 상계관세(CVD)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각국의 반덤핑 관세율은 5.82%에서 63.05%까지로 정해졌다. 

미국 알루미늄협회는 즉각 상무부의 조치에 환영의 의사를 표했다. 협회에 따르면 "과거 미국 알루미늄박 생산자들이 중국산 포일의 덤핑으로 인해 받은 큰 피해로부터 회복해가는 도중 재차 일어난 불공정 무역으로부터 구제받을 수 있게 되었다"라며 이번 무역구제 조치를 반겼다. 

미 상무부는 이들 국가가 두께 0.2mm 이하의 알루미늄박을 25파운드(약 11kg) 짜리 롤 형식으로 시장가격 이하에 판매해온 사실을 적발했으며 특히 오만과 터키의 수출업체는 부당한 정부 보조금의 수혜자라고 판단했다.

상무부의 관세 부과 결정 이후에는 미국국제무역위원회(USITC)가 미국 내 알루미늄 생산자들이 덤핑 행위로 인해 중대한 피해를 입었는 지를 판단한다.

오는 29일부터 USITC가 조사를 시작할 것으로 보이며 11월 13일 USITC의 판결문이 공개된 이후 최종 관세 부과 명령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