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산, 홍성공장 글라스울 증설 결정…수요 확대 적극 대응
벽산, 홍성공장 글라스울 증설 결정…수요 확대 적극 대응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10.0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까지 증설 완료 후 무기단열재 연간 20만톤 생산능력 확보
기존 생산시설 리빌딩 완료 및 생산라인 증설로 시장 공략 박차

종합건축자재기업인 벽산(대표 김성식)이 글라스울 생산설비를 증설하며 늘어나는 수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벽산은 최근 홍성공장의 글라스울 생산설비 증설을 위해 총 1,100여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벽산은 지난 상반기에 여주공장과 익산공장 등 신규 생산라인과 리빌딩을 연이어 완료하며 연간 13만톤의 무기단열재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아울러 860억원 규모로 계획했던 홍성공장 생산시설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해 1,100여억원의 설비 투자를 확정하고 오는 2023년까지 증설을 완료할 방침이다. 

올해 말부터 화재 안전기준을 강도 높게 강화하는 건축법 개정에 따라 관련업계가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벽산은 지난해부터 여주공장, 익산공장 등 각 지역별 생산공장에 지속적인 생산라인 증설과 기존 시설의 리빌딩 등을 추진해왔다. 

특히 그동안 글라스울 생산량 확대를 목표로 홍성공장의 설비 투자를 준비해온 벽산은 최근 가파른 무기단열재 성장세와 이에 따른 시장 선점을 위해 기존 계획보다 투자규모를 확대하면서 급변하는 시장 행보에 앞서 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 

김성식 벽산 대표이사는 “무기단열재 시장은 단순히 제품을 생산하고 공급하는 사업적인 영역을 넘어 사회 전반에 걸친 안전문화에 대한 흐름을 반영하고 있다”며 “벽산은 무기단열재업계 선도기업이라는 책임감을 갖고 앞으로도 다각적인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