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련, 전문투자사 손잡고 중견업 신성장 동력 발굴사업 지원
중견련, 전문투자사 손잡고 중견업 신성장 동력 발굴사업 지원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1.10.08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견련, 글로벌 전문 투자사 넥스트랜스와 글로벌 진출 사업 ‘MOU 체결’
베트남 차세대 유니콘 펀드 결성...제조 역량이 우수한 국내 중견기업 ‘수혜’

한국중견기업연합회(회장 강호갑)가 글로벌 투자 전문기업 넥스트랜스와 손잡고 중견기업 신성장 동력 발굴 및 글로벌 진출을 지원한다.

8일, 중견련은 8일 서울 마포구 중견련 대회의실에서 넥스트랜스와 ‘중견기업 신성장 동력 발굴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과 이충열 중견련 기업성장지원본부장, 넥스트랜스의 홍상민 대표와 채승호 상무, 응웬 부 뚱 주한베트남대사 등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을 맺은 양 기관은 첫 협력 사업으로 약 100억원 규모의 베트남 차세대 유니콘 기업 투자 펀드를 조성하고, 향후 제조 역량이 우수한 국내 중견기업과 해외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매칭하는 데 협력할 예정이다.

넥스트랜스는 크로스보더 비즈니스 전문 투자유치 컨설팅 기업으로 2004년 설립 이후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북미, 베트남 등 여러 국가의 혁신 기업 85개 사를 선정, 5,000억 원 규모 투자를 진행했다.

중견련은 지난 4월 ‘중견기업 제1호 성장 펀드’로서 첨단 원천 기술을 보유한 이스라엘 벤처기업 투자를 위한 약 800억 원 규모의 ‘한-이스라엘 중견기업 성장 펀드’를 조성하는 등 다양한 글로벌 비즈니스 협력 모델을 구축, 중견기업의 신사업·신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각국의 경제 전략이 급격하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해외 첨단 기술과 신시장 투자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이스라엘과 베트남을 시작으로 세계 각국의 혁신 스타트업과 중견기업의 다양한 협력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는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상근부회장, 응웬 부 뚱 주한베트남대사, 홍상민 넥스트랜스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