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엠티, '스마트팩토리 어워드'에서 EMS부문 기술혁신대상 수상
비엠티, '스마트팩토리 어워드'에서 EMS부문 기술혁신대상 수상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10.2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스톱 서비스로 기술력 인정 받아

피팅·밸브 및 전력기자재 전문기업 비엠티(대표 윤종찬)는 '2021 스마트팩토리 어워드'에서 스마트팩토리 어워드 선정위원회로부터 에너지관리솔루션(EMS) 부문 기술혁신대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윤종찬 비엠티 대표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세 시행 등의 탄소중립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최근 자사가 개발한 에너지관리솔루션이 주목받고 있다"며 "에너지관리 능력의 중요성과 온실가스 감축 등 글로벌 메가트렌드 흐름 속에서 이번 수상은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는 의미로 매우 뜻 깊다"고 밝혔다.

사진=비엠티

비엠티는 2013년 에너지관리솔루션 사업에 진출해 자체 개발 분·배전반 및 스마트그리드용 전력계측 모듈을 기반으로 빌딩, 공장 등에 솔루션을 개발 및 판매 중이다. 고객사는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생산데이터(MES)와의 연계를 통해 에너지를 최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로써 생산원가 절감, 설비품질 및 빅데이터 분석이 가능하고 이상징후가 발생하면 알람 기능으로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비엠티의 에너지관리솔루션은 △에너지 계측을 위한 스마트아이 전력미터 △실시간 데이터의 저장 및 클라우드 시스템으로의 전송을 담당하는 loT 유무선 게이트웨이 △데이터의 실시간 가시화 및 통계분석 △설비 이상유무 파악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에너지관리 소프트웨어 △특정 부하에 대한 자율제어기능 등으로 구성됐다.

최근에는 고객사들로부터 에너지데이터 획득 주기와 응답시간 이슈에 대한 고품질 실시간 데이터 분석 니즈도 반영했다. 이를 위해 최대 32개의 전력품질센서로부터 동시에 데이터 취득과 분석이 가능한 솔루션(Tedge Computing) 기술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으로부터 이전 받았다. 이미 한국전력 부산계급 변전소 및 중부사업소에 적용을 마쳤으며 향후에도 한국전력 울산, 경남 등을 포함해 약 80개소에 적용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윤 대표는 "탄소중립 흐름과 함께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도 기여하고 추가 연구개발에 힘써 기업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