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사상 최대 분기 매출 또 다시 경신...트레이딩 호조 이어져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상 최대 분기 매출 또 다시 경신...트레이딩 호조 이어져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10.22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매출 9조1,515억원, 영업이익 1,485억원 달성
철강 및 원료 판매 증가 등에 힘입어 매출·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모두 상승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2일, 3분기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재차 경신한 매출 9조1,515억원, 영업이익 1,485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81%, 39% 증가했다. 특히, 원자재 가격 상승 등에 힘입어 계속해 사상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는 매출은 이번 분기에 처음으로 9조원대에 진입했다. 3분기까지 누계 실적은 매출 24조7,630억원, 영업이익 4,454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에는 철강원료 사업과 무역법인의 트레이딩 호조에 판매량과 매출이 증가했으며, 포스코SPS와 우즈베키스탄 면방법인 등 주요 자회사의 호조도 이어졌다.

특히, 글로벌 탄소중립 정책에 대응하여 제철소의 철스크랩 사용 비중이 늘어가는 추세에 따라 철강원료의 안정적 공급 체제를 구축하며 판매량이 증가했고, 포스코 WTP(World Top Premium) 제품 판매 강화로 자동차강판 사업이 견조한 실적을 거뒀다. 미얀마가스전도 전분기 대비 판매량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3분기까지도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하며 올 해 지속적으로 좋은 실적을 거두고 있다”며,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서 지속 성장하기 위해 철강, 에너지, 식량 등 핵심사업 확장과 함께 친환경차 부품, 소재 등 신사업도 계속해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에너지 사업 성장 로드맵을 통해, 장기적인 성장 전략 밑그림을 보여 주었다. 먼저, 미얀마에 이어 말레이시아에서는 ‘PM524’ 광구에 대한 탐사운영권을 획득해 4분기부터 4년 간 탐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호주에서는 전문 E&P사 인수도 추진 중에 있다. 이를 기반으로 탄소중립 연계 사업을 통해 그룹사의 수소경제 사업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그림이다.

또한, 친환경차 부품인 포스코SPS의 구동모터코아 사업은 2025년까지 400만대 공급과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이상, 연간 매출액 7,500억원 달성 목표를 내세운 가운데, 급증하는 수요에 맞춰 중국에 생산기지 건설 투자를 진행 중이고 북미 등 해외 거점에 진출을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