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강판, 봉화 학산마을에 추억담은 스틸액자 전달
포스코강판, 봉화 학산마을에 추억담은 스틸액자 전달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11.3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달리는 예술트럭 아르뜨(ART) 1회차 주민 단체사진 액자로 제작

경상북도와 경북문화재단 포스코강판은 29일 봉화 춘양면 학산리 마을에서 ‘2021 달리는 예술트럭 아르뜨(ART) 1회차 행사 기념 포스아트(PosART)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식에는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 엄기용 포스코강판 전무, 이희범 경북문화재단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포스코 기술연구원이 자체 개발한 잉크젯 프린팅 기술을 철강재에 접목해 마을 주민들의 단체 사진을 스틸(철)에 담아 제작한 스틸액자인 포스아트(PosART)를 마을에 전달했다.

달리는 예술트럭 아르뜨(ART)는 도내 교통오지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민들의 문화예술복지를 추구하는 사업으로, 1톤 화물트럭에 음향장비, 조명 등 무대장치를 특수 제작 및 설치해 최일선 현장에서 지역주민들과 밀착한 맞춤형 예술 프로젝트이다.

경상북도와 경북문화재단, 포스코강판은 29일 봉화 춘양면 학산리 마을에서 ‘2021 달리는 예술트럭 아르뜨(ART) 1회차 행사 기념 포스아트(PosART) 전달식’을 개최했다.

한편, 경북도와 경북문화재단은 ‘2021 달리는 예술트럭 아르뜨(ART)’ 행사를 통해 시군 문화소외지역 마을에 직접 찾아가 다양한 문화공연 및 체험, 봉사 등 지역별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했다.

이를 통해 도민들에게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포스코강판은 지역사회 공헌을 위한 후원으로 스틸액자를 제작해 마을 곳곳에 아름다운 추억을 선사하고 있다.

김상철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포스코의 기술력으로 지역 문화소외 마을 주민들에게 의미 있는 선물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사진에 담긴 모습처럼 마을 주민들이 오래오래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엄기용 포스코강판 전무는 “지역사회를 위해 보람 있는 문화공헌사업을 지속해서 펼쳐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이희범 경북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기업과 행정기관 등이 연계해 지역문화예술 활성화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