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신개념 이종 두께 후판 'DK-LP Plate'로 신수요 개척
동국제강, 신개념 이종 두께 후판 'DK-LP Plate'로 신수요 개척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1.01.1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업계 원가절감에 기여, 상업성도 인정
동국제강 유일 후판 브랜드 ‘DK-LP Plate’

동국제강(부회장 장세욱)이 신개념 후판인 이종(異種) 두께 후판 'DK-LP Plate'의 상업화에 성공했다. 이에 회사는 후판 신수요 개척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DK-LP Plate’는 동국제강의 최상위 철강 압연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된 제품으로, 서로 다른 두께의 후판을 한 장의 후판으로 만들어 용접부 없이 구조물로 제작할 수 있는 신개념 후판이다. 

조선소에서는 DK-LP Plate를 통해 대형 선박 중, 철판 두께의 변화가 필요한 부분을 보다 손쉽게 처리 할 수 있다.  DK-LP Plate의 경우 강도에 따라 두께를 변화시켜 적용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조선업계 입장에서는 특히, 용접과 이에 따른 부가적 검사 등을 생략할 수 있어 원가절감 및 공기단축,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대형선박 중심으로 수주비중이 높은 국내 조선업계에 주로 공급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동국제강은 ‘DK-LP Plate’ 브랜드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위해서 지난 2018년 첫 제품 개발한 이후부터 약 2년여 동안 조선사 등 수요가와 지속적인 기술 교류회 및 마케팅 활동을 실시해 왔다. 그 결과, 지난해, 주요 조선사로부터 상업성을 인정 받으면서 실제 선박 제조에 ‘DK-LP Plate’가 채택되기 시작했다.

동국제강은 조선 시황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며 올해 ‘DK-LP Plate’ 판매가 전년 대비 10% 수준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동국제강은 ‘DK-LP Plate’의 제품 성능을 알리기 위해 지난해 제품 기술 및 이용 기술에 관한 특허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한편 DK-LP Plate는 조선용 외에도 교량과 풍력타워 지지대 등 이종두께 제품이 요구되는 타 수요부문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