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후판價 인상 대비 충당금 “톤당 115만원까지 잡았다”
한국조선해양, 후판價 인상 대비 충당금 “톤당 115만원까지 잡았다”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1.07.22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가 하반기 조선용 후판價 톤당 115만원 제의했다고 공개
협상價 100만~115만원 수준 예상 ‘충당금 9,000억원 설정’

한국조선해양(회장 권오갑)이 21일 개최한 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포스코가 하반기 강재 공급가격으로 톤당 115만원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조선해양은 “협상이 진행되고 있어 아직 가격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후판 값이 톤당 100만원~115만원이 될 것으로 산정하고 공사손실충당금(8,960억원)에 반영했다”고 발표했다.

보수적인 충당금 설정으로 이날 발표된 한국조선해양의 2분기 실적은 매출 3조7,973억원(연결기준), 영업손실 8,97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선박 건조물량 증가로 직전 분기 대비 3.1% 증가했다. 다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직전 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모두 하락했다.

한국조선해양은 관계자는 “상승분만 말하면 후판 예상가격을 높게 잡았다고 생각하고 있다”라며 “향후 후판 가격과 환율에 큰 변동이 없다고 가정한다면 상선 부분은 3분기부터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공사손실충당금은 장래에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비용이나, 손실에 대하여 그 원인이 되는 사실은 이미 발생했다고 가정하는 비용을 말한다. 이번 건의 경우 후판가격이 협상을 통해 충당금 설정가치보다 떨어지면 환입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