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후판 등 강재값 부담으로 어닝쇼크 가능성↑”
“조선업, 후판 등 강재값 부담으로 어닝쇼크 가능성↑”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1.07.07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용 후판값 톤당 100만원 진입 시, 대형사 수천억원 부담증가”
조선기자재 가격도 상승 불가피, 조선 빅3 ‘충당금 상향’ 전망

KB증권이 후판 제조사들의 조선용 후판 공급가격 인상 요구로 인해 조선업계의 2분기 실적이 ‘어닝쇼크’를 기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시장 소문대로 톤당 100만원 이상으로 조선용 후판 가격이 급등하면 기자재 비용과 충당금 설정이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KB증권 정동익 연구원은 “포스코가 올해 하반기 대형 조선 3사에 공급하는 후판 가격을 톤당 115만원으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라며 “올해 상반기 추정 공급가격보다 인상률이 무려 약 60% 수준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정 연구원은 최종적인 공급가격은 양자 간 협상으로 결정됨으로 확정적인 가격은 아니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그는 “다만 철강사들의 가격 인상 요구는 철광석 등 철강 원재료 가격 인상에서 비롯된 점을 감안하면 톤당 100만원대 가격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정동익 연구원은 포스코가 제시한 가격으로 알려진 톤당 115만원을 조선업계가 수용하려면 VLCC(초대형유조선) 기준 신조선가격을 15.5~17.4% 이상해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 연구원은 “상반기 조선용 인상 폭인 톤당 10만원 수준은 신조선가 상승으로 부담이 제한적으로 발생했지만, 하반기는 원자재 가격 인상분 이상으로 선가 인상이 이뤄져야 수익성 개선과 흑자전환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연구원은 “문제는 후판 등 강재가격만 오르는 것이 아니라 강재를 가공하는 조선기자재 가격도 상승이 불가피하다”라며 “조선사들은 재무제표에 여러 원자재 비용 부담을 매출차감과 공사손실충당금의 형태로 반영하려 듯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대형 조선 3사의 수주잔고(매출기준)가 40조원을 상회하고 있는 가운데 후판 가격이 톤당 100만원 정도로만 인상되더라도 각사는 수천억원, 합계로는 1조원 이상의 관련 비용이 발생할 것”이라고 계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