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동부제철, ESG 경영 신호탄…철강업계 최대 규모 ESS 가동
KG동부제철, ESG 경영 신호탄…철강업계 최대 규모 ESS 가동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8.0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0MWh 규모 ESS 도입으로 친환경 경영 나서

KG동부제철(대표 박성희)이 당진공장에 약 170MWh 규모의 에너지저장시스템(ESS·Energy Storage System)을 가동한다. 철강업계 최대 규모의 산업용 전력저장장치를 도입하는 만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시동을 걸었다.  

KG동부제철은 한국동서발전과 ESS 구축을 위한 ‘에너지절감 솔루션 제공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계약에 따라 당진공장 내 2,314㎡(약 700평) 부지에 174.73 MWh 용량의 ESS가 구축된다. 이는 철강업계 최대 규모로 타사는 KG동부제철보다 규모가 작은 약 20~150 MWh 용량의 ESS를 준공했다.

KG동부제철은 ESS를 구축을 통해 친환경 경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ESS는 전력 사용량이 적은 시간대에 전기를 충전해 배터리에 저장한 뒤 이를 전력 수요가 많은 시간대에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설비다. ESS 도입으로 탄소 배출과 미세먼지 발생 감소 등 환경 개선 기여가 기대된다.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전력예비율 확보 등 정부의 에너지 정책과도 발을 맞췄다. KG동부제철은 철강업계 최대 규모 ESS를 구축하는 만큼 친환경 효과 또한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전기요금 절감도 기대된다. KG동부제철은 전기료가 저렴한 시간대에 미리 충전해 둔 전력을 요금이 상승하는 피크 시간대에 사용해 전기요금을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대규모 친환경 에너지저장시스템 구축을 통해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기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 지역사회와 동반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KG동부제철은 지난 6월 ESS 착공에 돌입했으며 오는 10월 초 시설 가동을 앞두고 있다. 이번 계약은 한국동서발전이 ESS 구축 설비투자금을 전액 부담하고 사업기간 15년이 종료되면 설비 소유권을 KG동부제철이 갖는 BOT(Built Operate Transfer) 방식으로 체결됐다. 

KG동부제철 당진공장 (사진=KG동부제철)
KG동부제철 당진공장 (사진=KG동부제철)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